아내와 함께 지역 축제 참여한 남편에게 “퐁퐁남 파이팅!” 외친 MC

0

<위 사진은 본문 내용과 무관>

한 지역 축제 MC가 아내와 함께 행사에 참여한 남편을 향해 “퐁퐁남 파이팅”이라고 말한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일었습니다.

2일 ‘국민일보’ 보도에 따르면 전날 수도권 지역에서 맥주축제가 진행됐는데요. 이후 온라인에는 진행자의 발언이 불쾌했다는 후기글이 올라왔습니다.

네티즌 A씨가 블로그에 올린 후기에 따르면 당시 한 중년 부부가 행사에 참석했는데요. 아내가 자신의 남편을 게임에 참여하게 하려고 손을 든 것.

이에 MC는 “아내분이 손을 들고 남편이 참여하시네요. 부부 파이팅입니다. 퐁퐁남 파이팅”이라고 외친 것으로 전해졌죠.

A씨는 “저 말이 저기서 왜 나오는지 순간 귀를 의심했다. 저 단어를 시민들 대상 행사에서 썼다는 것에 기분이 언짢아졌다”며 불쾌감을 드러냈는데요.

특히 발언 기회를 얻은 다른 한 여성이 “퐁퐁남 발언을 사과하라”고 하자, MC는 “언제부터 대한민국이 이렇게 살기 어려운 곳이 됐나”라고 했다고.

‘퐁퐁남’은 ‘설거지론’과 함께 지난해 남초 커뮤니티에서 등장한 신조어인데요. 결혼 전 문란하게 놀던 여성이 능력있는 남성과 사랑 없는 결혼을 했다는 의미입니다. 여성혐오 및 기혼남에 대한 공격을 담고 있는 용어인데요.

이렇듯 부정적 의미가 담긴 용어인 만큼 공개적인 행사에서 그것도 MC가 발언했다는 것에 대해 비판이 일었죠.

이밖에도 MC는 게임에 참여한 9살 아이에게 “왜 4살 같이 말하냐”며 기를 죽이는 듯한 발언을 한 것으로도 전해졌는데요.

A씨는 “주최측에 이런 사항을 전달했다”며 “10년 넘게 수십개 넘는 행사에 다니면서 이렇게 MC 때문에 불쾌한 경험은 처음”이라고 분노했습니다.

문제를 일으킨 MC는 과거 대형 기획사 소속으로도 활동했던 가수 겸 방송인인 것으로 전해졌는데요.

논란이 일자 축제 조직위원회 측은 홈페이지를 통해 “무대 진행과 출연자들의 언행에 더욱 주의를 기울이게 하고 이런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철저한 교육과 사전 점검을 시행하겠다”며 “이번 일로 마음 상하신 모든 분들게 거듭 사과 드린다”고 밝혔습니다.

<사진출처=픽사베이>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2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