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분히 잘 살았는데…” '애둘맘' 홍영기가 밝힌 10년만에 결혼식 올린 이유

0
https://cdn.moneycode.kr/2022/09/05120320/d88cc5f9-ff87-473e-a3e6-2ce4c34f8f8c.jpg

‘얼짱시대’ 출신 사업가 겸 방송인 홍영기가 10년 만에 눈물의 결혼식을 올렸는데요.

그런가운데, 10년 만에 결혼식을 올린 이유에 대해 밝혔습니다.

지난 4일 홍영기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장문의 글을 올렸는데요.

홍영기는 “9월 3일 무사히 결혼식을 해냈다. 10년 만의 결혼이라 참 많이 고민했다”며 입을 열었습니다.

그러면서 “이대로 충분히 잘 살았는데 결혼식이 무슨 의미가 있나 하고 그냥 살자는 생각으로 지내왔다”고 밝혔죠.

그런데 어느 날 갑자기 나이가 들어 늙어가는 자기 얼굴을 봤다는 것.

홍영기는 “내 평생 결혼식은 정말 없는 걸까라는 생각이 들더라”라며 “‘여자라면 한번은 해봐야겠다’라는 마음 그리고 ‘이 남자랑 평생살자라’라는 두 마음으로 결혼식을 다짐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솔직히 앞으로의 결혼 생활도 잘 할 수 있을지 자신은 없습니다만 아내로서 최선을 다하고 싶고 지혜로운 아내가 되고 싶다”고 다짐했는데요.

두 아이의 엄마가 되어 결혼식을 올린 소감을 전하기도 했죠.

홍영기는 “재원이를 낳은 게 엊그제 같은데 벌써 두 아이의 엄마가 되어 결혼식을 같이했고 결혼식 내내 남편과 저의 힘든 날들이 눈 앞을 가려 눈물이 멈추질 않았다”고 당시를 설명했습니다.

이어 “부족한 저희를 축복해 주신 모든 분들, 결혼식에 오지 않아도 마음속으로 축하해 준 모든 분들 영심이 분들 모두 포함해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정말 제 평생 잊지 못할 행복한 결혼식이었다”고 인사를 전했습니다.

한편 홍영기는 2009년 코미디TV ‘얼짱시대 시즌1’으로 얼굴을 알렸는데요.

이들 부부는 홍영기가 만 20살, 이세용이 만 17살이라는 어린 나이에 혼전 임신하여 결혼식 없이 혼인신고를 했는데요.

현재는 두 아들이 있으며, 10년이 지나 결혼식을 올려 화제가 됐습니다.

<사진 출처=홍영기 SNS>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