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님 덕에 편하게 살지만…” 배우 지망생 과거 고백한 '돌싱글즈3' 예영(영상)

0
https://cdn.moneycode.kr/2022/09/05120359/958c6a47-92be-440b-b17b-dd786c7c74f7.jpg

‘돌싱글즈3’ 조예영이 배우 지망생이었던 과거를 언급했습니다.

지난 4일 방송된 MBN ‘돌싱글즈 시즌3’에서는 조예영과 한정민의 동거 일상이 공개됐습니다.

두 사람은 한정민 친구들이 동거 하우스를 방문한 이후 깊은 대화를 나눴는데요.

한정민은 “어머님이 나 뭐 하는 사람인지 아느냐”며 “그런 일을 한다는 게, 어떻게 보면 거친 일이잖아”라고 걱정을 드러냈습니다.

이에 조예영은 “굳이 따지자면 부모님이 바라는 건 성실한 사람”이라면서 “난 정말 대단하다고 생각한다. 나이대에 비해 정말 성실하고 생각이 깊다”고 밝혔는데요.

이어 “젊은 사람들은 솔직히 기술을 요하는 일을 안 하려고 한다. 내가 (현장에서) 봐서 알지 않느냐”고 덧붙였습니다.

이를 들은 한정민이 “여보가 생각하는 용접이 이만큼이면 우리가 하는 용접은 저만큼”이라고 하자 “괜찮다. 그거든 이거든 나는 중요하지 않다”고 재차 다독였는데요.

알고 보니 한정민은 ‘돌싱글즈3’에서 만난 남성 출연자들 직업에 의기소침했던 상황.

그는 “한 번도 내 직업이 부족하다 생각한 적 없는데 다 공부했고 연구원이고 이러니까 현타가 왔다”고 속내를 드러냈습니다.

이 말에 조예영은 “난 솔직히 부모님 덕에 편하게 사는 거다”며 “그래서 연기를 안 한다고 했던 것”이라고 20대 때 기억을 떠올렸는데요.

그는 “부모님이 ‘너 하고 싶은 거 다 해’ 했는데도 뭔가 성과가 없었다”고 눈물을 보였습니다.

한정민은 “난 내가 사랑하는 사람이 나한테 뭘 해주는 건 바라지 않는다. 내가 해주는 걸 당연하다고만 생각 안 하면 좋겠다”고 바람을 전했습니다.

앞서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는 조예영이 결혼 전 배우로 활동했다는 주장이 나왔는데요.

또 조예영으로 추정되는 여성이 tvN ‘막돼먹은 영애씨 시즌6’에 출연한 사진이 재조명되기도 했습니다.

영상으로 만나보시죠.

<사진출처=온라인 커뮤니티, tvN, MBN>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