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산 아픔' 진태현 “오늘, 우리의 예정일.. 엄마 아빠가 기억한다”

8
https://cdn.moneycode.kr/2022/09/05162351/f513a090-3e98-4d88-b102-875596e1da25.jpg

배우 진태현, 박시은 부부가 딸 태은이의 출산 예정일을 기억하며 뭉클함을 안겼습니다.

진태현은 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글을 게재했는데요.

먼저 “우리 아이가 떠난 지 20일. 그리고 오늘 9월 5일 우리의 예정일”이라고 운을 뗐습니다.

이어 “사랑했다고 사랑한다고. 엄마 아빠가 기억한다. 하늘과 바람 모든 곳에서 마주하지 못한 내 딸의 심장소리가 들린다. 같이하자, 같이 가자, 같이 걷자. 이 모든 시간 함께하자. 기억 속 너의 심박 소리에 아빠가 발걸음을 맞출게. 이젠 멈추지 말자”라고 적었는데요.

그러면서 “가만히 서서 눈물 흐르는 순간들이 나에겐 보석 같은 경험이며 이상하지만 감사하게도 삶의 원동력이 되어간다”며 “앞으로 사랑하는 우리 아내에게 예정이 아닌 확정이 되는 순간을 선물해야겠다”고 다짐했죠.

끝으로 “그래도 기억하자. 오늘 2022년 9월 5일”이라며 마무리지었는데요.

한편 진태현, 박시은 부부는 최근 딸 출산을 2주 앞두고 유산 소식을 전해 안타까움을 자아냈습니다.

이하 진태현 SNS 전문

우리 아이가 떠난지 20일

그리고 오늘 9월 5일 우리의 예정일

사랑했다고 사랑한다고

엄마 아빠가 기억한다

하늘과 바람 모든 곳에서

마주하지 못한 내 딸의 심장소리가 들린다

같이하자 같이가자 같이걷자

이 모든 시간 함께하자

기억속 너의 심박소리에 아빠가 발걸음을 맞출게

이젠 멈추지 말자

가만히 서서 눈물 흐르는 순간들이 나에겐 보석같은 경험이며

이상하지만 감사하게도 삶의 원동력이 되어간다

앞으로 사랑하는 우리 아내에게 예정이 아닌 확정이 되는 순간을 선물해야겠다

<사진출처=진태현 SNS>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6

8

  1. 진태현 박시은씨 이제 그만좀 얘기해요 아픔을 이해하지만 시시때때로 말할필요도없늣거 같은데 오히려 피로감을 주네요 조용히사세요

    응답
  2. 시은씨.태현씨~찢어질듯이 아픈그마음 저도같이 느낌니다. 이번에는 이쁜아가를 품에 안기를 기원햇는데 모든신들도 정말 무심하시네요~
    이번에는 이만큼만 기쁨을 주셧고 다음에는 꼭 큰기쁨을 주실라고 그러셧나봅니다.기도합니다

    응답
  3. 힘내세요~정말이지 마음이 너무 아프네요.
    아이키우는 부모로써 너무 가슴이 아프고 속상하네요~
    아픔 잘 견디고 빨리 회복하시고~곧 좋은일 있을꺼라 믿습니다.화이팅하세요~^^

    응답
  4. 아이를 키우는 입장에서 이 슬픔이 얼마나 크고 힘든지 가슴에 와 닿습니다. 너무 속상하고 눈물이 나네요.
    이 슬픔 빨리 이겨내시고 좋은소식으로 다시 만났음 좋겠어요.항상 응원할께요.힘내세요~^^

    응답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