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일리스트와 닮은 딸…모두가 의심한 유명 연예인 부부의 이혼 사유

0
https://cdn.moneycode.kr/2022/09/06100959/e444faa0-3f5e-493b-92f4-e7793d402ca8.jpg

일본 연예계를 발칵 뒤흔들었던 풍문이 전해졌습니다.

지난 5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장미의 전쟁’에서는 ‘아이 때문에 알게 된 불륜 사실’ 편이 공개됐습니다.

이날 정다희 아나운서는 모델 출신 키노시타 유키나와 개그맨 후지모토 토시후미 부부의 이혼 사연을 전했는데요.

두 사람은 소문난 잉꼬 부부로 전국민적인 사랑을 받았던 커플. 두 딸을 낳고 행복하게 살았으나 결혼 9년 만에 이혼을 발표했습니다.

이들의 갑작스러운 결별이 세상에 알려지자 일본 네티즌들은 이혼 사유에 호기심을 보였는데요.

네티즌들이 주목한 건 첫째 딸의 외모였습니다. 딸이 키노시타 스타일리스트와 너무도 흡사한 외모를 지녔기 때문.

실제로 스타일리스트 모리모토 유지 사진이 공개된 후 MC들은 놀라움을 금치 못했는데요.

김지민은 “어느 정도 똑같냐면 리리나한테 수염을 단 것 같다”며 “자다가 일어나서 봐도 닮았다”고 평했습니다.

세 사람의 얼굴 생김새를 자세히 비교해 본 결과 딸은 모리모토와 눈, 코 심지어 눈썹까지 똑같았는데요.

무엇보다 모리모토 역시 가정이 있는 유부남. 키노시타 부부와 가깝게 지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일각에서는 후지모토가 아내에게 첫째의 유전자 검사를 제안했으나 거부 당했다는 말도 나왔는데요.

정 아나운서는 “진실은 지금 딱 한 명만 알고 있다. 아이 엄마다”고 의미심장한 발언을 남겼습니다.

<사진출처=MBC 에브리원>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