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해운대서 태풍 '힌남노' 생중계하다 파도에 휩쓸린 유튜버 (영상)

0
https://cdn.moneycode.kr/2022/09/06101043/09f37d2f-2336-48ca-912f-6c41f692cfea.gif

11호 태풍 힌남노의 북동진 경로에 포함된 부산에서 태풍 생중계 취지의 개인 방송을 하던 유튜버가 파도에 휩쓸렸다가 구조됐습니다.

6일 부산경찰청에 따르면 지난 5일 오후 11시 40분쯤 부산시 해운대구 우동 마린시티 방파제 인근에서 유튜버 A씨가 촬영하고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는데요

A씨가 위험하게 방송을 진행 모습은 영상을 통해서도 알려졌죠.

영사에는 A씨가 한 손에 카메라가 달린 셀카봉을 들고 개인 방송을 하는 모습이 담겼습니다.

그러다가 사람 키를 훌쩍 넘는 엄청난 파도가 방파제를 넘어 A씨를 덮쳤는데요.

A씨의 모습은 파도에 휩쓸린 이후 잠시 보이지 않았습니다.

이에 A씨는 원래 서 있던 방파제 앞이 아닌 10m 정도를 휩쓸려 차도까지 밀려났는데요.

넘어진 A씨는 손에서 셀카봉을 놓지 않은 채로 일어났고, 조금 벗겨진 바지도 추스려 올렸습니다.

이 사고로 A씨는 가벼운 찰과상 정도를 입은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다행히 도로에는 오가는 차량이나 사람은 없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안전요원은 무슨 죄냐”, “민폐다”, “왜 저러냐”, “자나 방송에서 그렇게 조심하라 하는데”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한편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A씨를 안전한 장소로 이동시켰다고 전했습니다.

<사진 출처=온라인 커뮤니티>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