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아있다'때부터 '노메이크업' 촬영 중인 유아인의 소신 발언

0
https://cdn.moneycode.kr/2022/09/06101050/ce5ff6f2-fcb4-4d89-b4eb-26511c7badd9.png

배우 유아인이 메이크업을 하지 않고 촬영하는 이유를 밝혔습니다.

넷플릭스 코리아는 지난 3일 넷플릭스 ‘서울대작전’ 코멘터리 영상을 공개했습니다. 배우 유아인, 이규형, 옹성우, 고경표, 박주현이 출연했는데요.

이날 고경표는 촬영 장면을 보던 중, “메이크업 자체를 처음으로 아예 한 번도 하지 않고 촬영을 끝냈다”라고 털어놨습니다. 유아인도 마찬가지였는데요. 심지어 헤어 스타일링도 직접 한 거였죠.

유아인은 이에 대해 “분장하는 시간이 귀찮아서. 현장에 1분이라도 늦게 가기 위해서 분장을 안 하고 작품에 임하고 있다”라고 털어놨는데요. 그는 “네다섯 작품째 그러고 있다. 죄송하다. 송구하다”라고 사과해 웃음을 자아냈죠.

그러나 진짜 이유가 있었습니다.

유아인은 “분장했을때 어쩔 수 없이 생기는 본인의 의식으로부터 탈피해서 자유로움과 유연함을 가지고 싶었다”라고 소신을 밝혔죠.

유아인은 영화 ‘살아있다’때부터 노메이크업으로 촬영한 사실이 알려졌는데요. ‘서울대작전’도 마찬가지였죠.

네티즌들은 그의 깜짝 고백에 놀랐는데요. 댓글에는 “피부가 너무 좋아서 노메이크업인지 몰랐다”, “그동안 역할을 보면 안 하는 게 어울리긴 한다”, “캐릭터에 대한 소신이 있는 거 같다” 등의 반응이 이어졌습니다.

한편 ‘서울대작전’은 지난 8월 26일 공개됐습니다.

<사진출처=넷플릭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1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