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대 나가지 마십시오”…힌남노 겪은 일본 네티즌의 뼈있는 경고

0
https://cdn.moneycode.kr/2022/09/06101210/622ca5fa-c9d7-4892-a3dc-a7f8b8fd38e2.png

제11호 태풍 ‘힌남노’ 피해를 겪은 일본 네티즌이 한국 네티즌들에게 당부하는 글을 남겼습니다.

지난 5일 일본인 네티즌 A 씨는 자신의 트위터에 “한국 여러분께”라고 시작하는 글을 올렸습니다. 그는 한국어로 태풍으로 인한 피해, 주의할 점 등을 알렸는데요.

A 씨는 “매우 강한 태풍이 한국을 향하고 있습니다. 제주도에서는 풍속 60m/s가 될지도 모른다고 합니다. 일본에 최대 풍속 57.5m/s 태풍이 왔을 때는 큰 철판이 마치 종이처럼 날아갔습니다. 트럭도 뒤집었다”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그는 “가능한 조치를 취하십시오. 절대로 밖으로 나가지 마십시오”라고 경고했는데요.

또한 태풍 피해를 대비할 수 있는 부분들을 알렸습니다. 태풍으로 전기·수도가 멈추거나 정전이 됐을 때 대처법, 지붕이 날아갔을 때 보험 처리를 할 수 있는 부분 등이었죠.

A 씨는 직접 찍은 태풍 피해 사진을 공유했습니다. 그러면서 그는 “강풍에 의해 다양한 피해가 발생합니다. 최대한의 조치를 취하십시오. 어려움을 겪을 때는 사람에게 도움을 요청하십시오. 어쨌든 당신의 생명과 재산을 지켜라”라고 당부했습니다.

A 씨는 자신이 살고 있는 지역을 밝히지 않았지만, 과거 글로 미루어보아 오키나와 인근에 사는 것으로 추정되는데요.

힌남노는 일본 오키나와와 대만 사이를 통과해 한반도로 접근하고 있죠. 그런 만큼 강하게 당부한 것으로 보이는데요.

해당 글은 트위터를 통해 확산되어 한일 양국 네티즌들의 훈훈한 반응을 자아냈습니다.

<사진출처=트위터>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