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들 잠자리 얘기만…” '32세 킬러' 50대 여성에 서장훈이 경악한 이유(영상)

9
https://cdn.moneycode.kr/2022/09/06111129/70d496a3-2ea7-4ecf-bebc-df1cbe5d55f8.jpg

방송인 서장훈이 ’32세 킬러’라는 50대 여성에 ‘팩폭’을 날렸습니다.

지난 5일 방송된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는 타로 상담가인 정애영(53) 씨가 출연했습니다.

그는 띠동갑 넘는 30대 남성들에게 여러 차례 대시 받았다며 “제가 (이들과) 사귀어도 되는지 너무 고민이 된다”고 말문을 열었는데요.

정 씨는 “타로카드에는 뭐라고 나오냐”고 묻자 “다 꽝이라고 나온다”고 말해 험난한 상담을 예상케 했습니다.

알고 보니 그는 소개팅 앱에서 주로 남성들을 만나고 있었는데요. 외국 생활을 오래하다 보니 지인이 많지 않다는 게 그 이유였습니다.

두 MC는 나이 차이가 많이 나는 상황임에도 정 씨에게 추파를 던지는 남성들이 있다는 말에 의구심을 보였는데요.

정 씨는 “뭔 매력이 있는지는 모르겠는데 제가 홍염살이 있다. 두 개나”라고 자신감을 보였습니다.

실제 연애 경험에 대해선 “32세 남성과 2주 간 사귀었다. 첫사랑 이후로 처음으로 푹 빠졌다”고 고백했는데요.

이어 “어느 날 타로 상담이 빗발쳐서 힘들었다. 휴대전화도 에러가 났더라”며 “연락이 안 돼서 걱정한 남친과 꽁냥꽁냥 싸운 대화를 SNS에 올렸는데 이걸 보고 연락 두절이 됐다”고 덧붙였습니다.

서울대 법대 출신인 두 번째 남자친구와도 황당한 일을 겪었는데요.

정 씨는 “늦은 밤 드라이브 후 커피를 마시자고 해서 편의점에 갔다”면서 “따라오는 줄 알았는데 안 들어오더라. 나가봤더니 차가 없었다. 밤 12시 30분에”라고 밝혔습니다.

그는 현재 ‘썸남’에 대해 “앱에서 만났는데 이 친구는 같이 자자는 말도 안 하고 점잖다”고 말했는데요.

그러면서 “다른 남자들은 만나자마자 잠자리부터 얘기했다. 저한테 항상 그러더라”고 첨언했습니다.

서장훈은 “중요한 건 사랑하는 사람을 만나서 제대로 된 연애를 하고 싶은 거 아니냐”며 “차라리 결혼정보회사에 가입을 하시라. 비슷한 또래를 만나야 한다”고 조언했는데요.

이를 들은 정 씨가 “근데 난 30대와 잘 맞는 것 같다”고 하자 “53살인데 마치 17살 된 여고생 같다. 걔네가 사랑해서 사귀자고 하는 거 아닌 걸 본인도 잘 알지 않느냐”고 일갈했습니다.

영상으로 만나보시죠.

<사진출처=KBS Joy>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1
+1
0
+1
0
+1
5
+1
8

9

  1. 본인자신을 모르네.50대 아줌마로보여.앱으로 만나는애들 하룻밤즐기려는애들이고 잠자리나이 안따져.그냥 즐기려는거지. 어디 남자가없어서 만남앱에서 남자찾냐.ㅎㅎㅎ착각하지마쇼

    응답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