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요하신 분? 30만원” 당근마켓에 올라온 尹대통령 추석 선물

0
https://cdn.moneycode.kr/2022/09/07100256/fd9e5e8b-6cb3-4ddd-a5d8-178a44ef5324.jpg

윤석열 대통령 부부의 추석 선물 세트가 중고거래 사이트에서 웃돈이 붙어 거래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6일 온라인 중고거래 플랫폼 ‘당근마켓’과 ‘중고나라’에는 윤 대통령의 추석 선물세트를 판매한다는 글이 올라왔습니다.

 거래 희망 가격은 14만원에서 30만원 선으로 판매자에 따라 다양했는데요.

실제 선물세트 가격이 5만원 정도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웃돈을 얹어 거래되고 있는 셈인데요.

한 판매자는 “직접 사용하려고 했으나 좋아하는 음식이 아니라 필요하신 분이 가져가면 좋겠다”며 미개봉 상태의 선물세트 사진을 게제했죠.

앞서 윤 대통령은 취임 후 첫 추석을 맞이해 각계 인사 약 1만3000명에게 지역 특산물과 메시지 카드를 지난 1일 전달했습니다.

선물을 받은 대상은 각계 원로와 호국 영웅 및 유가족, 사회적 배려계층, 누리호 발사에 기여한 우주 산업 관계자 등으로 전해졌죠.

구성품은 전남 순천 매실액과 전북 장수 오미자청, 강원 원주 서리태, 충남 공주 밤, 경기 파주 홍삼 양갱, 경북 경산 대추칩 등 전국 각지의 특산물이 담겼습니다.

윤 대통령 부부는 선물 카드에 “어렵고 힘든 시기이지만 묵묵히 흘린 땀과 가슴에 품은 희망이 보름달처럼 환하게 우리 미래를 비출 것이다. 더 풍요롭고 넉넉한 내일을 위해 국민 한 분, 한 분의 마음을 담겠다”는 메시지를 담았습니다.

대통령의 선물이 중고 시장에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닌데요.

올해 초엔 문재인 전 대통령의 설 선물 세트가 17만~30만 원에 거래되기도 했습니다.

당시 내용물을 제외한 빈 상자도 10만원에 매물로 나와 화제가 되기도 했습니다.

<사진 출처=온라인 커뮤니티, SBS>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