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편 김남일, 예민보스…18년간 다 맞춰줘” 김보민 고민에 오은영한 조언

5
https://cdn.moneycode.kr/2022/09/07100317/c548ebf5-8c2f-47d2-9aaa-b3d78af52edb.jpg

김보민 아나운서가 남편인 김남일 전 성남FC 감독과 결혼 생활에 대해 털어놓았습니다.

예민한 남편을 18년 동안 맞춰주고 살았다고 설명했는데요.

6일 방송된 KBS2TV ‘오케이? 오케이!’에서는 김보민 아나운서가 출연, 남편 김남일이 ‘예민 보스’라며 자신의 고민을 털어놓았습니다.

김보민의 말에 따르면, 김남일은 시계 초침 돌아가는 소리도 싫어할 정도로 예민하다고.

이에 집에는 초침 소리가 나는 시계가 없고, 변화를 안 좋아해서 식당도 가는 곳만 간다고 하죠.

김보민은 “길을 못 찾으면 진짜 예민해진다”며 “청각, 후각, 미각 다 예민하다. 성격 자체가 예민하다”며 고민을 털어놓았습니다.

선수 시절에만 예민할 거라고 생각했고, 참고 지냈다는 김보민.

그러나 김남일이 지도자가 된 이후에도 상황은 달라지지 않았다고 하죠.

그러면서 김보민은 김남일과 연애 시절, 이와 관련된 일화를 공개하기도 했는데요.

연애 2년 차 때 헤어질 뻔한 적이 있었다는 것.

김보민은 “방송이 칼각으로 끝나지 않지 않나, 그런데 그분은 단체생활을 하고 축구도 제시간에 끝나니까 본인은 늦을 일이 없는 거다”라며 설명했습니다.

어느 날 녹화가 늦게 끝났고, 약속 시간에 30분 정도 늦었다는 것.

김보민은 “화가 났는지 전화도 안 받고 바로 헤어지자고 문자가 오더라”라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습니다.

그는 “연애까지 18년 동안 함께 했는데 내가 맞춰줘서 큰 싸움 안 나고 살았다”고 밝혔죠.

김보민은 “싸워봤는데 나만 힘들더라”라며 “울어도 본인은 내가 울고 힘들어하는 게 보기 싫다고, 다 울고 전화하라고 해서 ‘악마 아닐까’ 생각한 적도 있다”고 고백했습니다.

예민한 남편을 위해 자신의 감정과 기분을 꽁꽁 숨기며 살아왔다는 김보민.

그는 “매주 경기가 있으니까 (나도 힘들다고) 말할 기회도 없고 경기 결과가 나쁘면 더 위로해줘야 한다”라며 “언제까지 내가 맞춰줘야 하지? 항상 나만 참는 것 같다”라고 속마음을 털어놓았습니다.

오은영 박사는 “부부가 사랑하니까, 내가 마음의 여력이 있어서 상대방에게 맞춰줄 수 있다면 그것도 큰 행복”이라면서도 “어떨 때는 마음의 여유가 없지만 상황상 참아줘야 할 때도 있을 것”이라고 입을 열었는데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무조건 참기보다는 진심을 전달하는 게 좋다고 말했죠.

그러나 “그 진심을 말할 때 싸움을 걸거나 지나치게 투정하거나 불평불만을 늘어놓는 것처럼 느껴져선 안 된다”고 조언했습니다.

오은영 박사는 “대부분의 참는 사람들은 혼자 꾹 참고 있다가, 10번 중 9번 참다가 폭발하고 만다”며 “말의 기술을 바꾸라는 게 아니라 상대에게 진심을 좀 더 잘 전달할 수 있도록 변화할 필요가 있어 보인다”고 말했죠.

인간관계에서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진심’이라는 것이었는데요.

해당 내용은 아래 영상을 통해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사진·영상 출처=KBS2TV ‘오케이? 오케이!’>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7
+1
4
+1
2
+1
11
+1
9

5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