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힌남노'에 휩쓸린 '포항 풀빌라'…주인 “아버지 자부심 담겨, 부실공사 아냐”

3
https://cdn.moneycode.kr/2022/09/07100354/23e65d83-def6-47ef-b2d5-681e5ceeea84.jpg

태풍 ‘힌남노’의 영향으로 경북 포항의 풀빌라 한 동이 통째로 내려앉는 일이 발생했었죠.

그런 가운데 일부 네티즌들의 입에서 ‘부실 공사’라는 주장이 나오자, 해당 풀빌라 주인이 유언비어를 멈춰달라고 호소했습니다.

지난 6일 해당 풀빌라 펜션을 운영하는 A 씨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장문의 글을 남기며, 이번 사고와 관련한 입장을 밝혔습니다.

먼저 A씨는 “부실공사로 지어졌다든지, 펜션이 여러 매체를 통해 알려지면서 바이럴 마케팅이 되고 있다든지 하는 농담 섞인 유언비어가 퍼지고 있어 글을 올리게 됐다”며 말문을 열었는데요.

해당 펜션은 20년을 넘게 건설업에 종사하신 A시의 아버지가 마지막 노후를 위해 직접 지었다고.

그는 “아버지의 자부심이 담긴 건물이다”라며 “아버지께서 남은 인생을 함께할 동반자를 짓는 마음으로 튼튼하고 안전하게 지었다고 자부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번 사고는 부실공사로 인한 것이 아니라고 설명하기도 했는데요.

A씨는 “사진에 보이는 무너진 건물뿐만 아니라 그 앞에 있던 주차장 부지까지 약 30m 가까이 지반이 침식됐는데, 상류 오어 저수지에서 물이 방류하며 위쪽 도로와 제반 시설들이 무너지면서 그 토사와 나무들이 떠밀려 지반을 침식시켰기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그는 “오히려 새로 지은 건물이 튼튼해서 범람하는 토사를 버텨줬기에 뒤에 남은 나머지 건물이 무사할 수 있었다”고 말했죠.

실제 강바닥으로 내려앉은 건물은 금가고 깨진 곳 하나 없이 튼튼해 보였습니다.

A씨는 “건물이 무너지는 사고가 있었지만, 빠른 대피로 인명 피해는 한 명도 없었다”며 “부실공사 등의 유언비어 유포를 멈춰 달라”고 호소했습니다.

끝으로 A씨는 “새로 지은 건물이 무너져 우리 집이 파산할지도 모르지만, 아버지께선 ‘우리 집은 망했어도 덕분에 한 명도 죽지 않고 살았다’고 하셨다”고 밝혀 안타까움을 안겼는데요.

그러면서 “부모님은 손님들의 대피가 끝난 뒤, 건물을 지키고 계신다”며 “부실공사니, 바이럴 마케팅이니 하는 유언비어는 우리 가족을 아프게 한다. 부디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사진 출처=A씨 인스타그램, 온라인 커뮤니티>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2
+1
0
+1
0
+1
0
+1
5

3

  1. 이세상에 어떤사람이 부실공사하면서 ‘나 부실공사 했으니 이건물 일찍 무너질 것이요’ 떠벌이고 다니는 사람이 어디 있겠나..ㅉㅉㅉ

    응답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