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데 왜 욕 먹은 거야?”…'무도' 돼지불백집 다시 찾아 사과한 정준하

0
https://cdn.moneycode.kr/2022/09/07100536/0512248a-2a5e-467c-8420-25cc4fbf61ac.png

방송인 정준하가 ‘무한도전’ 당시를 되짚어 보고 사과했습니다.

정준하는 지난 2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식도를 찢어’ 11번째 에피소드를 공개했습니다. 과거 MBC-TV ‘무한도전’ 320회 ‘멋진 하루’ 편에서 방문했던 돼지불백집을 재방문했는데요.

이날 정준하는 “이 복장하고 이 머리를 하고 이 집을 다시 한번 와보고 싶었다”라고 회상했습니다. 그는 과거를 떠올리며 돼지불백과 황태구이를 주문했는데요. 하지만 황태구이는 메뉴에서 사라져 먹을 수 없었죠.

정준하는 “아니 근데 내가 지금 제일 궁금한 게 뭐냐면, (무한도전에서) 돼지불백 먹고 이 특집이 내가 왜 욕을 먹은 거냐”라고 의아해했죠.

이에 스태프는 준비한 댓글 모음을 건넸는데요. 정준하가 출연한 당시 클립에 네티즌들이 남긴 거였죠.

정준하는 댓글을 하나씩 읽으며 해명했는데요. 음식 욕심 등에 대한 지적이 있었습니다.

특히 정준하가 씁쓸해 했던 건 ‘후배들에게 밥을 얻어 먹는다’는 루머였는데요. 그는 “내가 어떻게 후배들한테 밥을 얻어먹고 다니냐. (내가) 더 사준다”라고 해명했죠.

그러면서 불편했을 시청자들에게 뒤늦게 사과했는데요.

정준하는 “컨셉상 재밌게 하려다 보니까 좀 무리수를 뒀다. 혹시라도 그거 보고 지금이라도 욕하고 싶으신 분들 계시면 정말 죄송하다”라고 말했죠.

반면 네티즌들은 그의 사과에 “예능으로 좀 보자. 악플 너무 심하다”, “정준하 재밌는데 캐릭터때문에 욕을 많이 먹은 거 같다”, “웃겨서 좋아했는데 욕 너무했다. 상처 많이 받았을 거 같다. 정준하 힘내라” 등의 응원을 남겼습니다. 

<사진출처=정준하 유튜브>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