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박스에 담긴 '포항 지하주차장'…물에 잠기는데 '단 8분' (영상)

0
https://cdn.moneycode.kr/2022/09/07141617/5575995f-d31b-4187-b1b8-cf0d5942020e.jpg

제11호 태풍 ‘힌남노’의 영향으로 아파트 단지에서 침수를 막기 위해 주차장으로 내려갔던 주민 9명이 실종됐죠.

2명은 생존했지만 7명은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그런 가운데, 침수 당시 영상이 공개됐습니다.

아파트 지하 주차장이 물에 잠기는 데 걸린 시간은 불과 8분이었는데요.

지난 6일 JTBC는 전날 포항시 남구 인덕동 아파트 지하 주차장 출입구 쪽에 주차돼있던 차량 블랙박스 영상을 공개했습니다.

오전 6시 37분쯤 지하 주차장에서 차들이 줄을 지어 나오기 시작하는 모습이 담겼습니다.

지하 주차장 내부의 차량을 이동하라는 관리사무실 안내방송이 나온 직후의 장면으로 전해졌죠.

지상으로 나온 검은색 SUV는 차량을 어디로 옮길지 고민합니다.

그 사이 뒷차도 멈추어 섰죠.

2분이 지난 뒤인 6시 39분. 자동차 5대가 겨우 주차장을 빠져나갔습니다.

잠깐이 지난 사이 지상에도 물이 차오르기 시작했는데요.

당황한 차량들이 엉켰고, 갈 곳을 찾지 못하는 모습이었습니다.

다시 2분이 지난 6시 41분.

그동안 지하 주차장을 빠져나온 차량은 9대였습니다.

이후 6시 43분까지 추가로 3대, 다시 6시 45분에 2대가 더 나왔습니다.

그 뒤로는 더 이상 주차장을 나오는 차량은 없었습니다.

차량이 나오기 시작한 6시 37분부터 45분까지. 지하 주차장 통로 끝까지 물에 완전히 잠기는 데는 단 8분이 걸렸습니다.

그 사이 지하 주차장에서 차량에 있던 운전자는 물이 차올라 문을 열 수 없었을 가능성이 높았던 것으로 보여지는데요.

한편 아파트 바로 옆을 흐르는 개천은 평소에는 마른 하천이었기에, 주민 가운데 누구도 이 하천이 갑자기 넘쳐 지하 주차장으로 쏟아져 내릴 걸 예상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사진·영상 출처=JTBC>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