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나가는 차량에 쓱.. '손목치기' 51회로 보험금 3300만원 타낸 40대 (영상)

1
https://cdn.moneycode.kr/2022/09/08100636/5537fe6f-438a-42dd-8acc-833f9fa176c3.gif

이른바 ‘손목치기’ 수법으로 수십회에 걸쳐 보험금을 타낸 40대가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지난 6일 서울 용산경찰서는 손목치기 수법으로 51건의 교통사고를 야기 후 보험금을 타낸 혐의(보험사기방지특별법)로 A씨(41)를 서울서부지검에 구속 송치했다고 밝혔는데요.

이와 관련해 7일 ‘중앙일보’는 A씨의 범행 현장이 담긴 영상을 공개했습니다.

A씨는 골목에서 서행하는 차량 사이드미러에 고의로 손을 가져다 댔는데요.

또 차량 바퀴에 발을 쓱 집어 넣기도 했죠.

이 같은 방식으로 A씨는 지난해 4월부터 올해 8월까지 51건의 교통사고를 냈고, 운전자와 보험사를 상대로 약 3300만원을 가로챘는데요.

피해자 5명은 지난달 경찰에 보험사기 의심 교통사고를 접수했습니다. 그 결과 경찰은 유사 교통사고 신고내역, 피의자의 보험금 지급내역, 금융거래내역 분석해 다수의 추가 범행을 확인했는데요.

그리고 같은 달 29일 중구 신당동에서 보험사기 범행 중인 A씨를 발견, 체포했죠.

A씨는 고의사고로 편취한 보험금을 인터넷 도박 및 유흥비로 전부 소비한 것으로 확인됐는데요.

수사 과정에서 불특정 다수로부터 10만~20만원 상당의 합의금을 받은 것도 추가로 드러났습니다.

<사진·영상출처=중앙일보>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1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