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녀시대' 꿈꿨는데…” 채령을 당황하게 만든 '있지' 콘셉트(영상)

0
https://cdn.moneycode.kr/2022/09/08100428/3c51b4a3-c37e-41a0-8d26-8521eb19c423.png

 

‘있지’ 채령이 끼 넘치는 콘셉트가 어렵다고 고백했습니다.

지난 7일 MBC-TV ‘라디오스타’에는 ‘흥! 끌어올려’ 특집으로 가수 진성, 김호중, 금잔디, ‘슈퍼주니어’ 신동, ‘있지’ 채령이 출연했습니다. 채령은 첫 출연인 만큼 긴장한 모습이었는데요.

MC들은 채령에게 개인기를 요청했습니다. 채령은 개인기가 없다면서도 눈썹과 입술을 자유자재로 움직여 출연진들의 폭풍 리액션을 이끌어냈죠.

하지만 채령은 “제가 이런 걸 낯간지러워서 잘 못한다”라며 부끄러워했는데요.

그가 낯간지러운 건 개인기뿐만 아니었습니다.

채령은 “제가 (옛날부터) 걸그룹을 꿈꿨다”라고 고백했는데요.

그는 “제가 생각한 걸그룹의 이미지는 ‘소녀시대’ 선배님이었다. ‘있지’가 딱 됐을 때 ‘날라리 같대요’ 이런 걸 했다. 자꾸 장난스러운 표정을 지어달라고 하더라”라고 토로했죠.

그러면서 그는 “아직까지도 약간 저와의 싸움을 하고 있다”라고 덧붙여 웃음을 더했는데요.

한편 ‘라디오스타’는 매주 수요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됩니다.

<사진출처=MBC-TV ‘라디오스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