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입니다’ 만든 그 감독, 이번엔 문재인 전 대통령 영화 제작

0

문재인 전 대통령을 주인공으로 한 영화 제작이 추진되고 있습니다.

중앙일보는 8일 문 전 대통령 당선부터 퇴임까지 5년을 술회하는 형식의 다큐멘터리 영화 제작이 추진 중이라고 보도했습니다. 문재인 정부에서 각료를 지낸 정치권 주요 인사, 문 전 대통령 지지자인 문화예술인 등이 출연할 예정인데요.

더불어민주당 고위 관계자에 따르면 “노무현 전 대통령을 주인공으로 한 다큐멘터리 영화 ‘노무현입니다’를 만든 이창재 감독이 문 전 대통령 측에 영화 제작을 제안했다”라고 밝혔습니다.

문 전 대통령 측은 아직 결정을 내리지 않았는데요. 이미 문재인 정부 당시 주요 각료들을 중심으로 인터뷰를 요청 중인 것으로 알려졌죠.

현재 알려진 건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이 출연을 수락했는데요. 전해철 전 행정안전부 장관, 임종석 전 대통령비서실장 등도 출연이 거론되고 있습니다.

주요 내용은 지난 2017년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부터 문 전 대통령의 당선, 2018년 남북정상회담 등이 다뤄질 것으로 보이는데요.

영화업계 관계자는 “정치인들만 출연하는 게 아니라 누구나 알만한 가수, 기업인에게도 출연을 제의했다고 들었다”라고 전했습니다.

다만 민주당 내에선 만류하는 분위기도 있는데요. 지난 대선에서 패배한 지 1년도 채 지나지 않은 상황에서 지난 정부를 추켜세우는 영화는 부담스럽다는 거였죠.

이와 관련해 민주당 관계자는 “문 전 대통령도 자신을 주인공으로 영화를 만든다는 것에 매우 신중한 입장이다”라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지난 2017년 개봉한 영화 ‘노무현입니다’는 노무현 전 대통령의 당선 과정 등을 담았는데요. 노무현 정부 청와대에서 대통령비서실장을 지냈던 문 전 대통령이 노 전 대통령의 유서를 읽은 바 있습니다.

<사진출처=뉴스1, 영화 포스터>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2
+1
0
+1
1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