떡볶이집 ‘막무가내’ 팬서비스 요구에 당황한 미자·김태현 부부

0

미자, 김태현 부부가 막무가내 팬서비스 요구에 당황했습니다.

지난 8일 유튜브 채널 미자네 주막에는 ‘새벽 3시 신당동에서 생긴 일’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는데요.

미자, 김태현 부부는 심야 영화 데이트 후 신당동의 한 떡볶이 전문 식당을 방문했죠.

떡볶이가 나오고 두 사람은 사인 요청을 받은 듯, 종이에 사인을 하는 모습이 잡혔는데요.

미자는 사인하는 모습과 함께 ‘사인하면 끝인 줄 알았습니다’라고 자막을 달아 궁금증 자아냈죠.

이어 식당 주인은 “얘가 같이하나 사진 찍고 싶대. 찍어줘요?”라고 물어봤습니다.

김태현은 “이거(떡볶이) 끝나고. 먹고 나갈 때”라며 양해를 구했죠.

그러자 식당 주인은 “얘 지금 퇴근해야 돼”라며 사진을 바로 찍어 달라고 요구했습니다.

두 사람은 웃으며 일어나 직원과 함께 기념사진을 찍었는데요.

그러나 여기서 끝이 아니었습니다.

기념사진을 찍은 뒤, 자리로 앉으려는 두 사람에게 식당 주인이 “두 분 여기 앉아 계신 거 하나 찍어 드릴게”라며 또다시 사진 촬영을 요구한 것.

미자는 조금 당황했고 “괜찮아요”라며 “지금 이거 찍는 거(유튜브 촬영) 빨리해야 한다”며 완곡하게 거절했습니다.

그러나 주인은 “빨리 앉으세요. 찍어줄게”라며 “잘생긴 김태현 씨 앉아주세요”라고 재촉했는데요.

결국 김태현은 “사장님, 좀 먹고”라고 말했고, 미자 역시 “먹고 하면 안 될까요”라고 거들었죠.

이에 주인은 “안돼”라고 답했고, 결국 사진 촬영을 마친 듯했습니다.

막무가내 촬영 요구에 네티즌들 역시 눈살을 찌푸렸는데요.

“연예인들은 가게도 함부로 못 가겠다”, “매너가 없으셨다”, “저렇게 무례하게 사진 찍는다고 하면 피곤할 듯”, “다 드시고 부탁하셔도 될 것을…”, “두분 진짜 잘 넘기셨다”, “마음 편히 떡볶이를 못 먹는 셀럽의 삶이란”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사진·영상 출처=유튜브 채널 ‘미자네 주막’>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1
+1
1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