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추석에도…7년째 이어져” 아이유 미담 공개한 박명수

0

박명수가 한결같은 아이유의 마음에 고마움을 전했습니다.

9일 방송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서 박명수는 가을 노래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던 중 아이유의 ‘가을아침’을 언급했는데요.

박명수는 “아이유 씨는 뭘 해도 잘 소화한다”며 아이유에 대한 칭찬을 했습니다.

이어 “노래에 있어서는 자타공인”이라며 “아이유 씨가 예전에 선배님들이 부른 노래를 리메이크한 앨범이 정말 다 좋다”고 덧붙였죠.

그러면서 박명수는 아이유의 한결같음에 고마운 마음을 표현하기도 했습니다.

그는 “올 추석에도 아이유 씨가 변함없이 벌꿀을 보내줬다”며 입을 열었는데요.

이러한 선물은 7년째 이어지고 있다고.

박명수는 “보통 1~2년 치다 빠지는데, 아이유 씨는 7년째 계속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에 전민기는 “진짜 (박명수 씨를) 좋아하나 보다”고 말했고, 박명수는 “아니다. 괜히 안 보냈다가 흠집 잡힐까 봐 그러는 것이다”라고 농담을 건네기도 했는데요.

그러면서도 박명수는 “꾸준히 챙겨주는 모습이 감사하다”며 속마음을 털어놓았습니다.

‘어떻게 보답했냐’는 질문에 박명수는 “밥 한번 먹자고 하고 싶은데 부담 줄까 봐 못 하겠다”고 말했는데요.

그러면서 “유야. 꿀은 집에 많다. 참고해라. 고기 종류로 보내줘”라고 덧붙여 폭소케 했습니다.

<사진 출처=박명수 SNS, MBC ‘무한도전’>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2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