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힙합신 동생이나 도와”…쌈디, 1억 기부에 딴지 건 랩퍼

2

래퍼 오왼이 수해 피해 복구를 위해 기부한 연예인을 공개 저격해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래퍼 사이먼도미닉(쌈디)를 저격한 것이 아니냐며, 추측이 이어지고 있는 상황인데요.

9일 오왼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수해 이웃만 돕지 말고 힙합 신에 있는 동생들이나 도와”라고 시작하는 장문의 글을 올렸습니다.

그는 “세금 덜 내려고 겸사겸사 기부하는 거면서 왜 연예인 이미지만 가져가는 건데”라고 불만을 드러냈는데요.

이어 “그게 형들은 편하고 쉽고 좋겠다만, 여기 하루 여섯 시간밖에 못 자는데 세 시간 자고 남은 시간 세 시간 녹음하면서 일하고 나머지 페이로 지출 꼬라박는 곳인 거 형들 다 알잖아요”라며 “얼마나 힘들게 하는지 알면서, 될 때까지 맨땅 헤딩하고 있는데 지금의 본인을 만들어준 둥지와 새싹들은 어쩜 이리 관심이 없는 건데”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그는 성공을 이룬 미국 NBA 선수, 배우, 뮤지션 등을 언급하며 “본인 후드에 돌아와서 꼭 학교 세우고, 병원 세우고, 기부하고 하는데, 당신들은 어떻게 된 게 딱 보이는 이미지만 챙기는 건데?”라고 지적했습니다.

오왼은 “동생들 치고 올라올까 무서워?”라며 “랩으로는 안 되겠고 밥그릇 뺏길까 봐 무서워? 아니 연예인 이미지 굳히기 잘하고 있잖아. 랩은 그만 내버려 둬. 아무도 댁들 래퍼로 안 보잖아”라고 저격했습니다.

이를 두고 네티즌은 오왼이 사이먼도미닉(쌈디)를 저격한 것이 아니냐고 추측했는데요.

사이먼도미닉은 지난 8일 태풍 힌남노로 피해 입은 이재민을 위해 1억 원을 기부한 바 있습니다.

한편 오왼은 지난 2019년 래퍼 나플라, 루피, 오왼, 영웨스트, 블루 등과 함께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입건 됐습니다.

초범인 점을 감안 받아 기소유예 처분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사진 출처=오왼·쌈디 SNS>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3
+1
0
+1
0
+1
5
+1
0

2

  1. 먼저 당신은 그 동생들 도와주고 이런 말 하나요??그리고 얼마나 힘들어서 당신은 마약을 했는지 묻고 싶네요.
    아님 배가 아픈건가?? 기부한 사람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음 공개적으로 저격하지 말고 당사자 앞에서 말을 하던지 당신이 한 행동은 뭐 정당해서 기부자에게 딴지를 거는지 이해가 안되네

    응답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