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민들 참교육한 ‘3칸 가로주차’…민폐 차주가 한 뜻밖의 대응

0

상습 민폐 주차로 아파트 주민들의 ‘참교육’ 설이 나왔던 벤츠 사건 최종 비화가 전해졌습니다.

자동차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8일 ‘주차 참교육 현장, 사이다 영상 입수’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습니다.

해당 게시물에는 지난 7일부터 온라인을 뜨겁게 달궜던 ‘가로주차’ 벤츠 응징 이후 상황이 담겼는데요.

문제의 벤츠는 주차칸 3칸을 물고 가로주차를 연달아 시도해 주민들의 공분을 자아낸 바 있습니다.

경고성 응징에도 이를 무시, 재차 민폐 주차를 한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이에 화가 난 주민들이 합심해 빠져나가지 못하도록 주차를 해둔 사진이 공개됐습니다.

놀라운 건 벤츠 차주가 경찰을 불렀다는 점. 영상을 공유한 네티즌은 “상식선에선 이해가 안 되는 머리를 가졌으니 당당하게 경찰을 불렀을 것”이라며 “차 못 빼서 아등바등 거리고 아침에 화가 났을 테니 그건 사이다다”고 전했습니다.

댓글을 통해 더욱 충격적인 정보가 공유되기도 했는데요. 아파트 입주민으로 추정되는 네티즌은 “벤츠 주인이 오히려 경찰 불러서 난리쳤다. (알고 보니) 아파트 주민이 아니라 옆에 다른 아파트 사는 사람”이라고 주장했습니다.

한편 아파트 주차장은 도로교통법상 도로가 아닌 사유지로 분류되는데요.

이런 이유 탓에 경찰도 불법 주차를 이유로 과태료를 부과할 수 없습니다.

<사진출처=보배드림>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6
+1
1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