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사고로 사지마비…노래하면 경련·출혈” '더크로스' 김혁건 근황 (영상)

0
https://cdn.moneycode.kr/2022/09/13105818/659ddd00-6a02-42f9-956f-afbec0132331.jpg

더크로스의 김혁건이 교통사고 이후 근황을 전했습니다.

지난 9일 공개된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에는 ‘[더크로스를 만나다] 온몸 마비 된 채 살아가는 천재 보컬.. 노래방 운영 중인 근황’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습니다.

이날 김혁건은 휠체어를 타고 등장했는데요. 그는 해체 후 재결합 준비를 하던 중 교통사고가 났다고 밝혔습니다.

신호 위반한 차량과 정면충돌한 것이었죠.

그는 “정면충돌한 다음 목이 부러졌다. 출혈이 하나도 없었는데 숨이 안 쉬어져 죽는 줄 알았다”며 당시를 담담하게 설명했는데요.

당시 의사도 죽을 수 있다고 했고, 병원에서 가족과 지인들 만나고 정신을 잃었다는 그.

깨어났을 때는 아무것도 움직이지 못하는 상태였다고 하죠.

그는 “목 아래로 움직일 수 없어 사지마비가 됐다”며 “침대에서 좌우로 구르지도 못하고 손으로 얼굴을 긁거나 밥을 먹지도 못한다”고 설명했는데요.

이어 “손만 움직여서 밥이라도 먹고 씻기라도 하면 좋겠다. ‘휠체어를 밀 수 있는 장애인 정도만 돼도 살 것 같다’는 생각을 한다”고 밝혀 안타까움을 안겼습니다.

힘든 시간을 보냈다는 그.

2년 정도는 욕창으로 인해 머리, 엉덩이, 다리가 썩어서 계속 누워있었다고.

암울한 시간을 보내고 욕창은 나아졌지만, 여전히 생활적인 부분은 나아지지 않았다고 했죠.

그는 그렇게 힘든 시간을 보내고, 다시 노래를 시작했는데요.

그러나 노래할 때마다 경련이 찾아오고 출혈이 있다고 설명했죠.

김혁건은 “숨을 강하게 내뿜으면서 발성해야 하는데 저는 횡경막이 축 처져있다. 일반인 폐활량의 4분의 1 정도 된다”고 털어놨습니다.

이에 배를 눌러 강제로 횡격막을 올리는 장치를 이용, 복식 호흡으로 고음을 내고 있다고 하죠.

할 때마다 할 때마다 갈비뼈에 금이 가고 경련이 일어난다고.

또한 그는 “배에 소변줄을 달고 있기 때문에 배를 누를 때마다 그곳에 출혈이 생긴다”고 밝히기도 했는데요.

노래를 계속하면 신체에 무리가 오고 이상이 생기지만, 그는 노래를 다시 하면서 삶의 보람을 찾았다고 하는데요.

김혁건은 “노래해야 살아있음을 느낀다. 최선을 다해서 제가 할 수 있는 날까지 열심히 노래하려고 한다”며 앞으로의 계획을 전했습니다.

해당 내용은 아래 영상을 통해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사진·영상 출처=유튜브 ‘근황올림픽’>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