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툰 이제 안 그려?” '동갑내기' 쌈디 말에 울컥한 기안84 (영상)

0
https://cdn.moneycode.kr/2022/09/13143125/822144b7-bd03-4eb2-96f3-5be1d8fae983.jpg

기안84가 쌈디의 진심어린 위로에 울컥하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지난 9일 유튜브 채널 ‘인생84’에는 쌈디가 출연했습니다.

기안84는 이날 쌈디와 술을 마시며 이야기를 나누었는데요.

기안84는 “‘나 혼자 산다’ 멤버 중 가장 친해지고 싶었던 멤버였다”며 쌈디의 출연을 반가워했죠.

이야기를 주고받던 쌈디는 기안84에게 “이제 웹툰은 안 그리냐”고 질문했는데요.

기안84는 “안 그려”라며 단호하게 답했습니다.

쌈디는 “진짜 아쉬웠던 게 뭔지 아냐”며 당시 웹툰 마무리 과정을 방송을 통해 지켜봤다고 털어놨습니다.

당시 기안84는 데드라인 못 지키고 하루 뒤에 마감했죠.

쌈디는 “그 마음을 너무 알겠더라. 나도 마찬가지로 음악 만들고 믹스하는 과정에서 오래 걸린다”고 공감했는데요.

이어서 “나는 네가 마지막 웹툰 그릴 때도 데드라인에 허덕이는 모습을 보면서 많이 울었다”며 “네가 힘든 걸 아니까 너 멋있다”고 기안84에게 힘을 안겼습니다.

몸둘바를 몰라 하던 기안84는 “고맙다”며 울컥하는 모습이었는데요.

쌈디는 “너 우냐? 못 보던 기간 동안 해주고 싶었던 말이 많았다. 오랜만에 보는데도 진짜 그대로다”라며 동갑내기 친구인 기안84를 진심으로 위로했습니다.

이날 기안84는 쌈디가 과거 입사 제안을 한 에피소드를 밝히기도 했는데요.

기안84는 “쌈디가 사실 AOMG 오라고 했었다”며 운을 뗐고, 많이 취했던 쌈디는 당시를 기억하지 못해 웃음을 안겼죠.

기안84는 관계가 이상해질까 봐 거절했다고 밝히기도 했습니다.

이후에도 다양한 이야기를 나누며 두 사람은 서로에 대한 신뢰를 드러냈는데요.

해당 내용은 아래 영상을 통해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사진·영상 출처=유튜브 ‘인생84’>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