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애 첫 집, 정말 막막했다”…김나영이 한남동 이사 앞두고 울면서 한 말

0
https://cdn.moneycode.kr/2022/09/13143146/066e87d6-8bbc-4bbb-a4e0-8bf4cc3942f9.png

방송인 김나영이 이사를 앞둔 심경을 고백했습니다.

김나영은 지난 11일 자신의 유튜브에 이사 브이로그를 올렸습니다. 지난 2019년부터 살던 집을 떠나 새 집으로 이사 간 건데요.

이날 김나영은 “오늘 드디어 떠난다. 여기서 3년 반 정도를 지냈다”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텅빈 가구와 낙서로 가득한 벽을 둘러봤는데요. 그는 울컥해 눈물 흘렸죠.

이사를 앞두니 그동안 보이지 않았던 것들이 보인다고 고백했는데요. 집 구석구석을 둘러보며 심경을 전했습니다.

김나영은 “이 집이 제 생애 첫 집이었다. 제가 처음으로 산 집이었다. 여기 샀을 때 정말 막막했다. 이제 더 잘 돼서 더 좋은 데로 가니까 너무 좋다”라고 고백했습니다.

그러면서 계속 눈물 흘렸는데요. 진짜 눈물의 이유가 있었습니다.

김나영은 “집이 안 팔렸다. 보러 오는 사람도 없다”라고 설명해 웃음을 자아냈죠.

그동안의 고충도 털어놨습니다. 그는 집이 일하는 곳과 멀어서 힘들었는데요. 거의 매일 강남까지 가야했기 때문이었죠. 하지만 두 아들 신우, 이준의 어린이집때문에 이사 갈 수 없었던 것.

김나영은 “신우가 학교 갈 시기가 되고 해서 지금이 아니면 안 되겠다 싶었다”라고 말했는데요.

이어 김나영의 새 집이 공개됐습니다. 한남동에 위치한 곳이었는데요. 깔끔한 인테리어는 물론 화장실에 3개나 있는 럭셔리 하우스에 기쁨을 전했습니다.

<사진출처=김나영 유튜브>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