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친 말투가 고민인 15년차 간호사에 서장훈이 건넨 현실적인 조언

0
https://cdn.moneycode.kr/2022/09/13143412/e32e9b77-ec61-432e-859b-e81d852f6a89.jpg

후배들에게 날카로운 말투로 말하게 된다는 의뢰인이 등장해 고민을 털어놓았습니다.

지난 12일 방송된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는 15년 차 간호사의 고민이 공개됐는데요.

자기 일 할 때 말투가 세다고 밝힌 그는 “후배 간호사를 지적할 때라던지 교육 과정이 매끄럽지 않을 때 말투가 문제인 것 같다”며 “어떤 부분을 고쳐야 하는지 모르겠다”고 털어놨습니다.

이수근은 “언성을 높이는 스타일이냐”고 물었고, 의뢰인은 “제가 성격도 급하고 말도 좀 빠르다”고 답했죠.

이를 듣던 MC들은 의뢰인의 말투가 궁금하다며 예시를 보여달라고 요청했는데요.

이수근과의 상황극에서 의뢰인은 마치 압박 수사를 방불케 했습니다.

이어 동시에 언성을 높이며 “야, 야, 야”라고 소리쳐 이수근은 “무섭다”며 당황했죠.

의뢰인 역시 이러한 자신의 말투를 고쳐보려 했다고 하죠. 그러나 그럼에도 지적들이 이어지자 자신 역시 상처가 된다고.

사람의 생명을 다루는 직업이기에 약을 잘못 타거나 투약하면 일반적인 회사에서의 실수와는 차원이 다른데요.

이에 서장훈은 “엄격하게 지적하는 건 맞다”라면서도 “의뢰인의 말투처럼 언성을 높여 다그치면 (후배들이) 제대로 받아들이기가 힘들다. 이 상황이 반복된다면 동료들과 트러블이 생길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서장훈은 “아무리 일을 잘해도 말투나 눈빛 때문에 사람들이 널 훌륭한 간호사로 생각 안 할 수 있다”고 말했죠.

이런 일로 커리어가 부정당하면 너무 억울하지 않겠냐며 현실적인 조언을 건넸는데요.

이를 듣던 의뢰인 역시 고개를 끄덕였습니다.

해당 내용은 아래 영상을 통해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사진·영상 출처=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