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미도에서 포장해온 9만원어치 회…”열어보니 말이 안 나오네요”

0
https://cdn.moneycode.kr/2022/09/13164316/912c5f5e-f26e-4b60-a619-f07a02c203e5.jpg

해당 네티즌은 가게에 항의를 해보았지만, 오히려 이상한 사람 취급받았다고 하는데요.

13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월미도 스페셜 회 소짜 9만원 포장 후기’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습니다.

작성자 A씨는 출산 후 모유 수유도 끊어 회에 시원한 맥주 한 잔 마시려고 마음먹고 월미도에 갔다고 하는데요.

그런데 집에 와서 월미도에서 포장해온 회를 열어보고 놀랐다고 합니다. 금액에 비해 구성물이 너무나도 부실했기 때문.

세트에는 해산물 한 팩, 회 한 팩, 깻잎 한 팩이었는데요.

A씨는 “9만원 카드 결제하고, 주차비 7000원 낸 거 현금으로 돌려받았다”며 “(회를 보고 황당해) 식당에 전화한 뒤 ‘회 한 팩이 9만원짜리가 맞냐’고 몇 번을 물었다. ‘맞다’는 답을 들었다”고 밝혔죠.

A씨가 공개한 사진에는 9만원의 가격이라고 믿기 힘든 양의 회와 해산물이 담겨 있었는데요.

또한 A씨에 따르면 가게 측은 “바쁘다”며 전화를 끊는 등 불친절한 응대로 일관했다는 것.

그러면서 “자기네는 원래 이렇게 나가는 데 아줌마만 그런다”며 유난스러운 사람으로 취급했다고 하죠.

A씨는 “다시는 이 횟집에 가지 않을 것”이라고 분노했는데요.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동네 배달횟집이 나을 듯”, “와 너무 심하다”, “9만원이면 자연산 도미도 먹을 수 있는 가격인데…”, “양심불량이네”, “저 정도면 남은 거 준거 아니냐”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일부 네티즌들은 자신들 또한 관광지에서 비슷한 겪었던 경험을 털어놓기도 했습니다.

“기분 내고 싶은 건 아는데, 저런 곳 가는 거 아니다. 몇 번 당해보니 안 가게 된다”, “내가 당한 삼겹살 17조각 35,000원은 양반이다”, “동해 놀러 갔더니 20만 원 회가 저거보다 조금 많더라”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사진 출처=보배드림>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1
+1
1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