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박증 고백한 오은영 박사…”물파스 들고 다닌다”

0
https://cdn.moneycode.kr/2022/09/14100925/127df65b-db41-4a1e-8851-9938e21671ac.jpg

정신건강의학과 의사이자 아동 전문가인 오은영이 자신 또한 강박증이 있다고 털어놓았습니다.

지난 13일 방송된 KBS 2TV ‘오케이? 오케이!’에는 ‘업무용 메신저에 심각하게 중독됐다’는 고민의 사연자가 등장했는데요.

신청자는 회사 내 수십 개의 단체 채팅방 대화를 매일 확인하느라 퇴근 후, 휴일 중에도 쉬지 못한다고 고백했죠.

그는 새로운 메시지 알람 표시를 꼭 없애야 하는 강박이 있다고.

간단한 스마트폰 중독 테스트에서 사연자는 8개가 나와 심한 중독 상태로 판단되기도 했죠.

오은영은 “노모포비아라고 핸드폰을 손에 들고 있지 않으면 불안한 거다”라고 분석했는데요.

사연자는 자신이 놓치고 있는 부분이 있는 게 싫어 단체 대화방을 모두 확인하지만, 오히려 내용이 너무 많아서 놓치기도 한다고 털어놓았는데요.

오은영은 “원래 전문가 집단을 보면 강박증 특성들이 다 있다”며 “그래서 확인하고 또 확인한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래서 강박증이 나쁜 것은 아니지만, 정도가 지나치면 좋지 않다고.

오은영 박사 또한 강박증이 있다고 밝혔는데요.

그는 “저는 이렇게 하얀 테이블에 볼펜 자국이 있으면 지우고 싶다”고 털어놓았는데요.

오은영은 물파스가 볼펜 자국을 잘 지운다며 “물파스를 실제로 들고 다닌다”고 밝혀 놀라움을 안겼습니다.

양세형도 자신의 강박증에 대해 밝혔죠.

양세형은 “분명히 불 다 끈 거 확인하고 신발 신었는데 뭔가 안 끈 거 같아서 신발 신고 가서 확인한다”고 말했습니다.

오은영은 “계속 확인하는 분들은 불을 다 끄고 마지막에 ‘빵’ 소리를 내면 된다”고 꿀팁을 알려주기도 했는데요.

오은영은 사연자에게 “휴대폰을 두 개 쓰는 방법을 추천한다”며 솔루션을 제안했는데요.

또한 “업무 폰은 퇴근하고 꺼버려라. 개인의 생활과 업무가 관리 안 되는 것 같다”며 “회사 때문에 당신이 존재하는 게 아닙니다”라는 말은 남겼습니다.

<사진 출처=KBS 2TV ‘오케이? 오케이!’>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