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수리남', 실제 주인공인 '마약왕' 조봉행 근황

0
https://cdn.moneycode.kr/2022/09/14142149/44ead80c-2038-4b88-8bae-75fd9362f93b.jpg

실화를 바탕으로 제작된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수리남’이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는 가운데,

실제 사건의 주인공인 ‘조봉행’에게도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앞서 시리즈 ‘수리남’은 남미 국가 수리남에서 민간 사업가가 한국인 마약상을 검거하기 위해

국가정보원의 비밀 임무를 수락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고 있습니다.

실제 수리남에서 마약밀매조직을 만든 한국인 ‘마약왕’ 조봉행의 실화를 바탕으로 각색해 6부작으로 담아냈죠.

조봉행은 1990년대 말에서 2000년대 초까지 수리남에 거주하며 대규모 마약 밀매조직을 운영했습니다.

국정원과 미국 마약단속국, 브라질 경찰과의 공조 작전으로 2009년에 체포됐죠.

그는 1980년대에 선박 냉동 기사로 일하며 8년 정도 수리남에 거주했습니다.

이후 한국에 있던 그는 1994년 사기 혐의로 수배되자 수리남으로 도피한 것인데요.

이후 1995년 수리남 국적을 취득, 생선 가공공장을 차립니다. 어업회사에 세금 없이 제공되는 면세유를 돈을 받고 밀매했다고 하죠.

그러나 수입이 줄어들자 남미 최대 마약 카르텔 조직 ‘칼리 카르텔’과 마약 사업을 하게 되는데요.

그는 이 과정에서 주부, 대학생 등 한국인들을 포섭한 뒤 마약을 보석 원석이라 속여 돈을 주고 운반하게 했습니다.

조봉행의 마약 사업은 빠르게 커졌고, 2005년 인터폴 수배명단에 올랐죠.

2007년 10월, 국정원과 검찰은 조봉행 체포를 위한 계획을 세우게 됩니다.

국정원은 실제로 당시 수리남에서 사업을 하다 조씨 때문에 피해를 본 K씨에 협조를 구하는데요.

K씨는 마약 거래 브로커로 위장하게 되죠.

K씨는 조봉행 부하들과 함께 한집에서 생활하며 국정원과 몰래 연락을 주고받았습니다.

한번은 조봉행 부하에게 정체가 발각되며 위기에 몰렸지만, 오히려 큰소리를 내며 기지를 발휘해 가까스로 목숨을 구하기도 합니다.

이후 조봉행은 국정원이 계획한 가상의 마약 구매자와 2009년 7월 23일 상파울루 구아룰류스 국제공항에서 마약 거래를 약속했고 국정원은 브라질 현지 경찰과 잠복해 그를 체포하는 데 성공합니다.

그는 범죄인 인도 결정으로 한국으로 압송됐죠.

2011년 서울중앙지법 형사29부(배준현 부장판사)는 일반인을 운반책으로 모집해

대량의 코카인을 남미에서 유럽으로 밀수한 조봉행에 대해 징역 10년, 벌금 1억원을 선고했습니다.

현재 약 11년이 지난 지금, 조봉행은 출소한 뒤 수리남으로 돌아간 뒤 조용히 지내는 중으로 전해졌습니다.

<사진·영상 출처=넷플릭스 코리아>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