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기·찌개 등 냄새나는 음식 금지” 1박 30만원 펜션 이용규칙

0
https://cdn.moneycode.kr/2022/09/14142158/ce71d415-495e-4d96-ad90-008afd206071.jpg

“라면만 끓여도 냄새가 진동하는데..”

14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1박에 30만 원 펜션 놀라운 서비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는데요.

작성자 A 씨는 “펜션에서 하지 말아야 할게 가득했다”고 운을 뗐습니다.

그는 “입실하기 위해 펜션 주인과 만났는데 종이 한 장을 받았다”며 “당시 (음식) 냄새가 안 빠지면 객실 정화 비용을 청구한다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전했는데요.

이어 “라면만 끓여도 냄새가 진동하는데 도대체 무슨 음식이 조리할 때 냄새가 안 나는 거냐”며 어이없어했죠.

A 씨는 “퇴실할 때 관리자에게 연락해서 설거지와 분리수거 등 검사를 받아야 한다는 이야기를 했다”며 “진짜 이러려고 1박에 30만 원을 지불하고 펜션에 온 건지…”라며 한탄했습니다.

실제로 A 씨가 공개한 안내문에는 “쾌적한 환경을 위해 펜션 내에 냄새나는 음식 조리는 불가하다”는 내용이 적혀있는데요.

또 “고기와 생선튀김, 찌개처럼 연기나 냄새나는 모든 음식은 조리가 절대 불가능하다”며 “해산물류 반입금지”라는 내용도 담겼죠. 안전상 문제로 개인 버너 및 화기 사용도 금지돼 있었는데요.

이용규칙대로라면, 펜션에서는 잠만 자야 하는 상황.

A 씨는 “‘펜션에 냄새 안 빠지면 객실 정화 비용 청구합니다. 퇴실하실 때는 관리자한테 연락해서 설거지와 분리수거 검사받으세요’라고 말하며 펜션 주인이 떠났다”고 전했는데요.

그는 “이렇게 깔끔 떠는 사장님의 펜션 청소 상태도 공유하겠다”라며 펜션 창틀 사진을 공개하기도 했죠.

창틀에 먼지가 가득 쌓여있는 것은 물론, 죽은 벌레도 보였는데요. 손님을 받으면서 청소도 하지 않은 것.

해당 사연을 접한 네티즌들은 “차라리 4성급 호텔을 가겠다”, “저런 마인드면 객실 침구류 세탁도 안 할 것 같은데”, “30만 원이나 받으면서 하지 말라는 게 그렇게 많냐”, “내 돈 주고 가는데 대청소까지 해주고 와야 되는 거냐”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사진출처=온라인 커뮤니티>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