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쟁이 소리 들을 정도로 자기 관리했다는 '51세' 미나

0
https://cdn.moneycode.kr/2022/09/14142205/08d7d2fc-b8ca-4160-a228-33453ce0225b.png

가수 미나의 근황이 전해졌습니다.

지난 13일 유튜브 ‘근황올림픽’ 채널에는 ‘[미나를 만나다] 2002월드컵 20주년, 놀라운 외모의 ‘월드컵 여신’ 근황’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는데요.

영상 속에서 미나는 “50대가 되다 보니 건강 프로그램에서 섭외가 많이 와서 간간히 하고 있다. 폴댄스를 하고 있다. 올해부터 시작했는데 너무 재밌더라”며 근황을 전했습니다.

그는 노화를 늦추는 노하우에 대해 “데뷔를 31살에 하지 않았나. 그때부터 관리를 열심히 했다. 오메가3, 칼슘 그런거 약쟁이라는 소리를 들을 정도로 10개씩 챙겨먹었다. 지금은 안 그런다”며 웃었는데요.

특히 미나는 임신을 포기했다고 밝혀 안타까움을 자아냈습니다. 그는 “임신은 준비하다가 다리를 심하게 다쳐서 1년 넘게 항생제를 맞고 치료를 했다”며 “이후에 다시 시험관을 하니, 난자 수가 확 줄었더라”고 털어놨는데요.

이어 “저도 너무 힘들 것 같고, 남편도 그렇게까지 해서 낳지는 말자고 하더라. 저는 제 나이가 너무 많으니까 조금만 더 젊었으면 간절하게 했을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사진·영상출처=근황올림픽>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