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깡소주만 들이켰다”…직원 '월급 미지급' 논란 해명한 이두희'

0
https://cdn.moneycode.kr/2022/09/14173032/e3455a88-d65a-4d33-a773-f4d548cf623f.jpg

프로그래머 출신 사업가 이두희가 ‘월급 미지급’ 논란에 휘말린 가운데, 이에 대해 해명했습니다.

14일 SBS연예뉴스에 따르면, 최근 지숙의 유튜브 채널에는 댓글이 달렸는데요.

댓글에서 해당 네티즌 A씨는 자신이 이두희가 대표로 있는 NFT 기업 메타콩즈의 직원이라고 밝히며, 월급을 지급받지 못했다고 주장했죠.

A씨는 “이두희 대표님은 미국 뉴욕에서 지숙님과 안녕하신가요”라고 말문을 열었습니다.

이어 그는 “저는 안녕하지 못한다”며 “대표님과 일하게 되었을 때 이제 가장 유망한 산업 분야에서 일하게 됐다고

큰소리쳤지만 추석인데 월급도 못 받고 집에 갈 염치도 없이 연휴 내내 깡소주만 들이켰다”고 주장했습니다.

A씨는 “항상 말로만 직원들을 생각한다고 하시기보다는 이제 행동으로 보여달라”고 말했는데요.

그러면서 “밀린 급여는 언제 받을 수 있는지 직원들은 막막하다”며 “이두희 대표님이 입버릇처럼 말 한 ‘회사의 정상화’는 이뤄질 수 있는 것인가 불안하고 두렵다”고 설명했습니다.

A씨는 “이두희 대표님은 지숙님과 뉴욕에서 즐겁게 추석을 즐긴다고 웃으시는 사진을 올리니 내 모습이 더 서글프게 느껴진다”고 덧붙였습니다.

현재 해당 댓글은 삭제 조치 된 상태. 그러나 지숙의 유튜브 영상에는 월급 미지급 사태에 대한 댓글이 달리며 논란이 되는 상황이죠.

SBS연예뉴스는 메타콩즈 측 말을 빌려 “급여일은 매월 10일로 이달은 추석 연휴를 감안해 지난 8일 월급이 지급되기로 했다.

최근 대부분 직원이 희망퇴직을 한 상태라 전달인 8월 급여와 1개월의 희망 퇴직금을 포함해 2개월 치 급여가 지급될 예정이었다”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메타콩즈의 한 관계자는 해당 매체를 통해 “이두희 대표가 직원 급여를 줄 돈을 회사에 최종적으로 입금하지 않았고 이로 인해 명절을 앞두고 메타콩즈 직원들의 임금이 지급되지 않는 최악의 사태가 벌어졌다”고 전했는데요.

이미 일부 직원들은 고용노동부에 관련 민원을 접수했으며, 이두희 대표의 대처에 많은 직원들이 크게 동요하고 있다는 설명을 덧붙였죠.

이두희는 같은 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논란에 대해 해명했는데요.

그는 “현재 메타콩즈 인수 작업이 마무리되지 않은 관계로 등기상 대표 및 이사는 이전과 동일하며 임금 지급에 대한 책임도 현 경영진에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직원 임금 일정을 맞출 수 있도록 현재 메타콩즈 경영진에게 비용 지급에 대한 의사를 밝혔으나 대답을 듣지 못했다”고 해명했죠.

이두희는 “현 메타콩즈 경영진과 적극적인 대화를 포함해 직원 임금 지급에 도움이 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고개를 숙였는데요.

한편 이두희는 지난 1월 메타콩즈 최고기술책임자로 선임됐으며, 현대카드와 합작해 NFT 거래소를 개소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2020년 가수 지숙과 결혼, 예능프르그램 ‘리얼연애 부러우면 지는거다’, ‘더 지니어스: 룰브레이커’에 출연해 얼굴을 알렸습니다.

<사진 출처=이두희·지숙 SNS>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