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숙 향한 영식 '능그렁이 화법'에 데프콘…”작작해요, 실드치기 어렵네”

0
https://cdn.moneycode.kr/2022/09/15100155/1f8c5e3c-01bc-4791-a3d2-3aa31ef8771e.jpg

‘나는 솔로’ 10기 영식의 태도에 데프콘이 일침을 날렸습니다.

지난 14일 방송된 SBS PLUS·ENA PLAY ‘나는 솔로’에서는 10기 현숙과 영식이 단둘이 대화를 나누는 모습이 담겼습니다.

앞서 현숙은 영철과의 데이트를 마치고 씁쓸한 모습을 보였는데요. 영철의 마음에 영숙으로 가득했죠.

현숙은 술자리에서 “다른 분과도 대화 나누고 싶은데 이미 다 짝지가 됐더라”라며 아쉬움을 털어놓았습니다.

이어 현숙이 영식에게 관심을 표하자, 영식이 “너랑 얘기해보고 싶었는데 기회가 없었다”라고 고백했는데요.

이후 현숙과 영식은 밖으로 나가 못한 이야기를 나누기 시작했습니다.

이야기를 나누던 중 옥순 이전에 현숙에게 첫 번째로 호감이 있었음을 드러냈죠.

영식은 “나는 그대의 의중을 몰라. 나는 분명히 표현했었어. 나는 (처음에) 옥순도 선택 안 했었다”며 당시 마음을 확실하게 표현했다고 말했는데요.

그러면서 “2순위이기 때문에 옥순하고 얘기하는 거야”라고 덧붙였습니다.

VCR을 보던 MC들은 “이건 아니잖아”라며, 먼저 잠든 옥순을 찾기도 했죠.

돌고래와 황새를 비유한 영식의 말에 송해나는 “뭐래 자꾸”라며 그의 태도에 답답해하기도 했습니다.

반응을 지켜보던 데프콘은 영식이 말을 할 때마다 “영식님을 실드 치는게 아니라…”, “영업 멘트야. 세일즈하니까”, “제 3자로 멀리서 바라봤을 때” 등의 말을 하며 실드를 치기 시작했는데요.

이후 영식은 현숙에게 이미 짝이 있는 남자만 선택한다며, 바보라고 말했습니다.

영식은 “그대는 선택을 너무 이상하게 해. 그대는 그대를 좋아하는 사람을 안 찍어. 바보 아냐?”라며 “6명 중에서 4명이 왔잖아. 그럼 4명에서 선택해야지”라고 조언하기도 했죠.

현숙은 “만약에 내가 계속 지금이라도 할 수 있는 만큼 영식님한테 호감을 표시하면 어떻게 할 거냐”라고 물었는데요.

이에 영식은 “그거는 그대의 마음이다”라며 “사실 그러면 나는 고민이 많아질 거다. 나의 마음속에 1, 2번이 다시 온 거다. 그대가 1등 자리였는데 내 입장에서는 그대가 그걸 박차고 나간 거다. 난 시그널을 많이 줬다고 생각한다”라고 답했습니다.

그러고는 영식은 현숙을 향해 “어이구, 아가야. 아가. 어이구”라며 고개를 절레절레 저었습니다.

영식의 행동을 본 데프콘은 급기야 “영식 씨, 작작 해라. 실드 쳐주기 좀 어렵다”며 “영식 씨 좀 들여보내 봐 이제. 좀 들어가서 쉬어라”라고 일침했는데요.

전담 힐러인 데프콘의 처음 있는 ‘실드 파업’ 선언에 MC들은 웃음을 터뜨렸습니다.

해당 내용은 아래 영상을 통해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사진·영상 출처=SBS PLUS·ENA PLAY ‘나는 솔로’>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