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자리 주도하는 정숙 모습에 실망한 10기 상철 “잘난척, 되게 싫어”

0
https://cdn.moneycode.kr/2022/09/15100235/2d7249bc-25a2-4e8a-b877-f0124d4be37d.png

‘나는 솔로’ 10기 상철이 술자리를 주도하는 정숙의 모습에 실망했습니다.

지난 14일 방송된 SBS Plus ‘나는 솔로’에서는 첫 데이트를 즐기는 솔로남녀들의 모습이 그려졌는데요.

이날 상철과 정숙은 다정한 분위기에서 데이트를 한 뒤 팔짱을 끼고 숙소에 돌아왔습니다.

이후 두 사람은 숙소에 남아 고독정식을 먹은 영수와 함께 술을 마셨는데요.

영수는 “(첫인상 선택 때) 부담스러워서 제한 사람이 있다. 좀 멀리서 봤다. 근데 너무너무 예뻐서 부담스러웠다. 되게 어리게 봤다”며 정숙에게 호감을 표시했습니다.

영수가 정숙을 칭찬하자 상철의 표정이 어두워졌는데요. 이에 그는 먼저 자리에서 일어났죠.

기회를 잡은 영수는 밖에서 정숙과 단둘이 대화를 나눴는데요. 그는 정숙이 어려 보이고 예뻐 부담스러웠지만 자신의 스타일이라며 계속해서 호감을 드러냈는데요.

영수에게 뜻밖의 고백을 들은 정숙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갑자기 저한테 막 적극적으로 얘기하니까 멘붕 아닌 멘붕이 왔다”고 털어놨습니다.

이후 그는 다같이 모여 술을 마시는 자리에서 고민이 있거나 돈이 필요하면 자신을 찾아오라고 말했는데요. 

이에 상철은 마음이 상한 듯 정숙의 건배 제의에 혼자만 잔을 들지 않았습니다. 침울한 표정으로 있던 상철은 나가서 얘기하자는 정숙의 제안을 거부했는데요.

상철은 인터뷰에서 “데이트 잘하고, 팔짱 끼고, 잘 가지 않았나. 그것도 다 잘해보자는 의미였다”며 “자기가 왕인가. 제가 그랬잖나. (잘)난척하는 거 되게 싫다고”라며 정숙에게 실망한 이유를 털어놨습니다.

이어 “제 전처까지 얘기했다. 제 전처는 변호사였고, 난 척 하는 거 되게 싫어한다고 했다. 전 노력을 안 할 것 같다”며 급기야 눈물을 보였는데요.

상철이 냉랭해진 이유를 모르는 정숙은 “분위기가 너무 쎄한 거다. 좀 딱딱한 느낌? 그게 싫어서 일부러 더 푼수 같이 오버한 것도 없지 않아 있었다”며 “영수님이랑 대화하고 나서 갑자기 (상철의) 인상이 싸해졌다. 차갑다는 느낌”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영상출처=나는 솔로>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