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나영이 47억 대출 받아 매입한 강남 건물…전문가 “너무 안타깝다”

0
https://cdn.moneycode.kr/2022/09/15100634/aa3278d6-0c70-4cc1-81f8-033ecfd93bb3.jpg

방송인 김나영이 99억 원대 건물을 매입해 화제가 됐습니다.

업계에 따르면 김나영은 지난 7월 서울 강남구 역삼동 소재 지하 1층, 지상 2층 규모 건물을 99억 원에 사들였는데요. 이 과정에서 약 47억 원의 대출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해당 건물은 지난해 모 법인이 76억 9,000만원에 매매 계열을 체결했으나 1년 만에 다시금 시장에 나왔는데요. 이번 거래로 30억 이상 이득을 본 것으로 추정됩니다.

이와 관련, 스포츠경향은 14일 부동산 전문가들과의 인터뷰를 통해 김나영의 건물 관련 입장을 들었습니다.

취재진과 만난 삼일평가법인 박종찬 감정평가사는 건물의 지리적 위치에 대해선 긍정적으로 평가했지만 전반적으로 ‘아쉬운 투자’라고 평가했는데요.

그는 “동일 용도지역 대비 두 배 높은 가격에 구매한 것으로 판단된다”며 “사실상 다시 나오기 힘든 최고가”라고 소견을 밝혔습니다. 즉, 같은 조건의 다른 부동산에 비해 너무 높은 매매가격이라는 것.

현직 공인중개사 역시 비슷한 평을 내놨는데요. 서울 지역에서 부동산을 운영하는 권모 씨는 “(건물) 거래 시 주변에서 ‘위험하다’는 조언을 들었을 것”이라면서 “이번 투자를 보니 참 안타깝다는 생각이 든다”고 전했습니다.

한편 김나영은 패션 유튜브 채널 ‘김나영의 노필터TV’를 운영 중입니다.

<사진출처=인스타그램>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