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인의 당연한 행동을…” 황동혁 감독의 에미상 영어 소감에 감동한 美기자(영상)

0
https://cdn.moneycode.kr/2022/09/15120045/5ff7f51e-c2db-4685-bfcd-c45add9f74cf.png

‘오징어 게임’ 황동혁 감독이 에미상 감독상을 품에 안은 가운데 해외매체 기자의 발언이 화제입니다.

지난 13일 오전(한국시간) 미국 LA 마이크로소프트극장에서 제74회 프라임타임 에미상(Primetime Emmy Awards, 이하 에미상)이 열렸습니다. 황동혁 감독은 드라마 시리즈 부문 감독상, 배우 이정재는 드라마 시리즈 부문 남우주연상을 수상했는데요.

수상 후 여러 해외매체와 인터뷰가 진행됐습니다. 이때 한 해외매체 기자가 수상소감을 언급했는데요.

그는 “솔직히 말하겠다. 미국인들은 해외로 여행을 갔을 때 당연히 영어를 할 거라고 생각해 영어를 쓴다”라며 “여기에 와서 (영어로 수상소감을 해준) 노력에 대해 존경심을 가지고 있다”라고 말했죠.

네티즌들은 기자의 해당 발언에 박수를 보냈는데요. 미국에서 진행한 시상식에서 한국어가 아닌 영어로 소감을 전한 것에 대한 존중을 표현했다는 거였죠.

댓글에는 “생각지도 못한 부분에 대해 존중을 표하고 있다는 게 느껴진다. 멋지다”, “영어가 주인 입장에서 저렇게 언급하고 존경한다고 하는 게 마인드가 좋다”, “그만큼 우리나라 국격이 올라갔다고 생각한다” 등의 반응이 이어졌는데요.

해당 장면, 영상으로 확인해보시죠.

<사진출처=텔레비전 아카데미(Television Academy) 유튜브>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