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스서 악을 쓰고 우는 금쪽이…오은영 박사가 母 질책한 이유

0
https://cdn.moneycode.kr/2022/09/17104928/3bcf7063-43e1-4ca1-a72f-13c2e0e3ce39.jpg

시도 때도 없이 악을 쓰며 우는 아이, 어떻게 대처해야 할까요?

오은영 박사가 대중교통 이용 중 소란을 끼치는 자녀를 둔 부모에게 현실적인 조언을 했습니다.

16일 방송된 채널A ‘요즘 육아-금쪽같은 내새끼’에는 울음을 멈추지 않는 7살 금쪽이 가족이 출연했습니다.

4개월 만에 사연을 재신청한 이들 부부는 이유 없이 우는 금쪽이로 인해 고통스러워했는데요.

특히 두 아이 육아를 전담하는 금쪽이 엄마는 “점점 울음도 커지고 우는 소리도 길어졌다”며 “주변 이웃들이 ‘애가 왜 그렇게 우냐’고 해서 걱정이 되고 있다”고 호소했습니다.

이어진 관찰 카메라에선 자녀들을 데리고 버스에 타는 상황이 포착됐는데요. 울음이 터진 생후 18개월 둘째를 안고 어렵게 버스 안으로 탑승했습니다.

금쪽이 엄마는 불안한 표정으로 아이를 달래는 데에 집중했는데요. 둘째가 잠잠해지자 이번엔 첫째의 울음이 시작됐습니다.

그는 소리를 지르며 우는 딸을 가만히 지켜봤는데요. 이를 보던 오 박사는 최근 화제가 됐던 비행기 아기 울음 사건을 언급했습니다. 일명 어린이 에티켓에 관한 내용이었죠.

오 박사는 “나의 아이를 잘 대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같이 탄 다른 분들에 대한 배려가 중요하다. 그게 빠져 있더라”면서 “(엄마가) 당황해서 그런 것 같다”고 지적했는데요.

그가 제안한 방법은 주변 사람들에게 큰 소리로 “죄송하다”고 양해를 구하라는 것.

오 박사는 “이게 되게 중요하다. 아이가 울고는 있지만 듣고 있다”며 “이게 불편할 만한 일이구나 (배우는 과정이다)”고 설명했는데요.

무엇보다 다른 사람과 분쟁 혹은 갈등이 유발되는 걸 막을 수 있다고.

오 박사는 “그런 상황에서 다른 사람과 분쟁이 생기면 아이에게 엄청 큰 공포다. 우리가 어른이니까 어른스럽게 대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사진출처=채널A>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