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때리고 밟고 식칼 들고 협박…” 가정폭력 폭로한 '결혼과 이혼 사이' 서사랑

0
https://cdn.moneycode.kr/2022/09/18090255/c6efe4b6-32b6-414a-8419-fcd03186bd99.png

그룹 ‘오마주’ 출신 서사랑이 남편 이정환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서사랑은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좋지 않은 상황으로 안부를 전하게 되어서 정말 죄송하다”라며 장문의 글과 사진을 올렸습니다. 그는 “남편에게 구타, 폭행 당한 뒤 지금 피신해 있는 상태다”라고 알렸는데요.

서사랑은 “직원들과 회식하고 늦게 들어왔다는 이유로 아기를 안고 있는 상황인데도 얼굴을 주먹으로 가격하고 눕혀서 밟고 사정없이 때리며, 화징실까지 가 머리카락을 다 잘라버렸다”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그 와중에 아기도 다쳤고, 아기 보는 앞에서 ‘너 죽여줄게’라는 말을 하며 부엌에서 식칼까지 꺼내와 찌른다고 쫓아와서 정말 겨우겨우 아기만 안고 맨발로 뛰쳐나왔다”라고 설명했는데요.

이후 서사랑이 이웃주민, 경찰에게도 호소했지만 경찰은 단순 부부싸움으로 정리해 진술서만 써서 돌려보냈다고 했죠.

그러면서 그는 “남편은 전에도 저를 폭행한 사건이 있었고, 접근금지처분을 받은 이력이 있으며 가정폭력사건으로 수차례 신고한 이력이 있다”라고 덧붙였습니다.

서사랑은 현재 병원에서 진단서를 받았는데요. 폭행을 주장하며 공개한 사진에는 눈 등 얼굴에 멍이 들고 광대가 부어 있었죠. 또 손, 팔 등에도 다치고 멍든 흔적을 찾을 수 있었는데요. 반만 잘린 머리카락도 사진으로 남겼습니다.

서사랑은 딸과 숙소를 잡아 지내고 있었는데요. 그는 “아기 밥은 먹여야 해서 제일 가까운 편의점에만 가는데도 무서워서 발걸음이 잘 옮겨지지 않는다”면서 “아기가 엄마 아프다고 밥도 먹여주려하고 물도 먹여주려고 한다. 화장실 가는 것도 지켜주겠다고 다 따라오는 상황이다. 아기한테 씻지 못할 상처를 남긴 것만 같아 정말 가슴이 먹먹하고 갈기갈기 찢겨있다”라고 털어놨죠.

또 서사랑은 이정환이 서사랑의 지인들에게 유언비어를 퍼트리고 있다고 주장했는데요.

그는 “정말 아기만은 지키고 싶다”라며 “제가 고소를 하고 사건을 해결하려면 움직이고 밖에 나가야 한다. 혹시나 마주칠까봐 접근금지처분이라도 먼저 받고 싶어 이렇게 글을 올린다”라고 호소했습니다.

이정환은 이날 위키트리를 통해 입장을 밝혔는데요. 그는 “폭행의 범주가 어디까지인지 모르겠지만 나는 아내를 폭행한 적이 없다”라고 부인했습니다.

또한 서사랑과 지난 6월부터 상간남 소송 중이며, 그가 음주운전·대마 흡연까지 했다고 주장했는데요.

이정환은 “자기가 죄를 저질러 놓고 적반하장이다”라고 분노하며, “변호사를 통해 진실을 밝히겠다”라는 입장을 전했습니다.

한편 서사랑과 이정환은 지난 5월 티빙 ‘결혼과 이혼 사이’에서 이혼을 고민 중인 부부로 출연했는데요. 방송을 통해 관계를 회복해 최종 선택에서 부부 사이를 이어가기로 선택한 바 있습니다.

<다음은 서사랑 인스타그램 글 전문.>

안녕하세요 사랑입니다.

먼저 좋지 않은 상황으로 안부를 전하게 되어서 정말 죄송합니다.

남편이 분노조절장애가 있는 건 방송을 보신 분들은 모두 아실꺼라 생각합니다.

남편에게 구타 ,폭행당한 뒤 지금 피신해 있는 상태입니다.

직원들과 회식하고 늦게 들어왔다는 이유로 아기를 안고 있는 상황인대도 얼굴을 주먹으로 가격하고 눕혀서 밟고 사정없이 때리며, 머리카락을 자른다고 사정없이 밟은 뒤 눕혀서 질질 끌고 화장실까지 가 머리카락을 다 잘라버렸습니다.

그와중에 아기도 다쳤고 ,아기 보는 앞에서 너 죽여줄게라는 말을 하며 부엌에서 식칼까지 꺼내와 찌른다고 쫒아와서 정말 겨우겨우 아기만 안고, 맨발로 뛰쳐나왔습니다.

이웃 주민들께 제발 신고 좀 해달라고 부탁해도 도와주지 않았어요. 경찰도 제 얼굴이 이렇게 되었는데도 단순 부부싸움으로만 정리해 진술서만 써서 돌려보냈습니다.

남편이 휴대폰과 지갑도 뺏아간 상태였습니다.

제가 경찰분들께 남편이 분노조절장애가 있다고 제발 좀 아기랑 저 좀 살려달라고 아무것도 가지고 나온게 없어 제발 다른 지역으로 좀 옮겨달라고 사정을 해도 본인들이 도와줄 방법은 없고 선생님 스스로 방법을 찾아보세요 라고 말씀하시더라구요.

경찰분이 오시기 전까지 그사이 남편이 자른 머리카락과 집을 싹 치워놔서 증거가 없다며 제 말을 믿어주지 않으셨습니다.

그리고 남편방에 있는 상자에 제 폰과 지갑이 있다고 저거만 확인하면 된다하니 경찰관 두분도 저희가 이부분은 해드릴 수 없다고 하셨습니다.

남편은 전에도 저를 폭행한 사건이 있었고, 접근금지처분을 받은 이력이 있으며 가정폭력사건으로 수차례 신고한 이력이 있습니다.

현재 병원에서 진단서를 받았고, 광대쪽이 너무 부어 성형외과에서 ct를 찍어보라는 소견도 받았습니다.

이 얼굴과 멍들고 아픈 몸으로 부모님을 뵈면 너무 가슴아파하실 꺼 같아 부모님께도 가지 못하고, 근처 숙소에서 아기랑 저랑 병원 다니며 혹시나 남편이 찾아올까봐 불안에 떨며 지내고 있습니다.온 몸이 부서질 거 처럼 너무 아픈데 아기를 지켜야해서 버티고 있습니다.

아기 밥은 먹여야 해서 제일 가까운 편의점에만 가는대도 무서워서 발걸음이 잘 옮겨지지 않습니다.

아기가 엄마 아빠가 때려서 많이 아팠지 내가 약발라줄게 엄마 내가 지켜줄게 아빠 다시는 만나지말자

아빠가 엄마 때리고 엄마 아프게 해서 슬퍼

아빠 다시는 안 만나고 싶어 미워 매일 아침 눈뜨면 엄마 좀 괜찮아? 얼굴이 왜 안 나아 라고 하며 호 해주며 호하는데 왜 안낫지라고 말해요 4살짜리 아기가 엄마 아프다고 밥도 먹여주려하고 물도 먹여주려고 하는데 화장실 가는 것도 지켜주겠다고 다 따라오는 상황인데 아기한테 씻지 못 할 상처를 남긴것만 같아 정말 가슴이 먹먹하고 갈기갈기 찢겨있습니다

아기 앞에서 우는 모습 절대 안 보여주려고 눈물이 차올라도 꾹꾹 참으며 버티고 있습니다.

제 지인들에게 온갖 유언비어를 퍼트리며 ,이혼은 절대 안 해준다고 집에 들어와서 무릎꿇고 빌어라는 등 아직도 협박하고 있는 상태입니다.

경찰분들까지 도와주지 않아 이렇게 글을 올립니다.

저는 지금 눈도 잘 안 떠지고 얼굴이 너무 부었으며, 머리카락은 계속 빠지고 있고, 한쪽귀가 잘 안 들렸는데 먹먹하지만 청력이 서서히 돌아오고 있는 상태입니다.

제 상태가 이럼에도 불구하고 , 접근금지처분은 금방 내려지는 처분임에도 경찰분들이 단순부부싸움으로만 넘겨 저는 정말 너무 불안하고 제 힘으로 어떻게 할 수 있는게 아무것도 없습니다 .

남편이 기존에도 협박을 해서 죽여버릴꺼라고 말하라는데로 말하고 각서도 적으라며 억지로 시켜서 한 것들이 있는데 그것을 증거삼아 지금 말도 안되는 말로 소장을 날린다고 협박중입니다.

어떤 기사가 나오던 저만 믿어주셨으면 좋겠습니다 ..

저는 정말 아기만 지키고 싶습니다

절대 그런사람 밑에서 제 배 아파 낳은 아이 맡길 수 없습니다

또 남편쪽 기자분들 허위사실 및 명예훼손을 하실 경우 모든 부분 변호사를 선임해 응대할 것이고, 선처없는 법적인 조치를 취할 것입니다 .

제가 고소를 하고 사건을 해결하라면 움직이고 밖에 나가야하는데 , 혹시나 마주칠까봐 접근금지처분이라도 먼저 받고 싶어 이렇게 글을 올리게 되었습니다

이러한 상황으로 당분간 제가 맡은 일은 진행을 할 수가 없을 거 같습니다…

약속드린 일들인데 무책임한 모습 보여드려서 정말 죄송합니다..

사건이 정리 된 후 좋은 소식으로 다시 돌아오겠습니다.

<사진출처=서사랑 SNS, 티빙 ‘결혼과 이혼 사이’>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