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수리남'엔 남자만 나오냐”는 지적에 윤종빈 감독의 해명

0
https://cdn.moneycode.kr/2022/09/18090317/50828a7e-f6be-449d-8bda-b9db071f8ad8.jpg

“왜 ‘수리남’에 남자 배우들만 나오냐고요..?”

‘수리남’의 윤종빈 감독이 남자 배우 선호 지적에 해명했습니다.

윤 감독은 최근 언론 인터뷰를 통해 ‘수리남’의 비하인드를 공개했습니다. ‘수리남’은 마약대부 조봉행의 실화를 모티브로 한 넷플릭스 6부작 드라마인데요.

하정우(강인구 역), 황정민(전요환 역), 박해수(최창호 역), 조우진(변기태 역), 유연석(데이빗 박 역) 등이 주연을 맡았고요. 국내와 해외에서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습니다.

영화에는 추자현이 하정우의 아내로 등장하고, ‘쥬얼리’ 출신 김예원이 사모님 캐릭터를 소화합니다. 그러나 그 외에는 비중 있는 여성 배우가 없다는 일부 지적이 있었습니다.

이에 윤종빈 감독은 “실제 이야기(조봉행과 민간인 사업가K 사건)에서도 여성 캐릭터가 없었다”고 해명했습니다.

윤 감독은 “국정원 팀장이나 변기태(조우진 분)를 여자로 해볼까 고민을 했는데, 오히려 설득력이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공작’ 때도 여성 캐릭터가 없어 고민을 많이 했다. 여성 캐릭터가 들어가면 더 억지스럽더라”고 털어놨습니다.

그는 “다음에는 (실화 모티브가 아닌) 순수 창작물로 여성 배우들과 작업하고 싶다”며 “작품의 밸런스를 위해선 여성 캐릭터가 들어가는 게 좋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사진출처=넷플릭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