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리채 잡히고 내동댕이”…폭행급 반칙 당하고도 경고받은 이강인 선수

0
https://cdn.moneycode.kr/2022/09/18114420/d5720470-4250-435a-a628-762028565101.png

스페인 마요르카의 이강인 선수가 경기 중 무차별 폭행에 가까운 반칙을 당했습니다.

마요르카는 지난 17일(한국시간) UD알메이라와의 2022-2023 프리메라리가 6라운드 홈 경기에서 1-0으로 승리했습니다.

이날 후반 추가 시간. 이강인은 상대 진영에서 알메리아 수비수 아르나우 푸이그말과 볼 경합을 벌였습니다.

이강인이 드리블하며 역습을 이끌고 있었습니다. 이때, 푸이그말이 거친 몸싸움을 시도했습니다.

이강인을 밀치고, 쓰러진 이강인의 머리채를 잡고 강하게 밀었습니다. 주심의 휘슬을 울리지 않았죠.

이강인이 자리에서 일어서려 하자, 푸이그말은 재차 강하게 밀었습니다. 이강인은 그라운드에 내동댕이쳐졌죠.

이후 주심의 판단도 당황스러웠습니다. 주심은 푸이그말과 이강인 모두에게 옐로 카드를 줬습니다.

이에 한국 축구 팬들은 주심의 판정을 납득하기 어렵다는 입장입니다. 이강인이 3번이나 넘어져 쓰러졌는데도, 상대 선수와 같은 판정을 내렸기 때문입니다.

한편 이강인은 이날 경기를 끝으로 귀국할 예정입니다. 파울루 벤투 한국 대표팀 감독의 부름을 받아 코스타리카, 카메룬과의 평가전을 준비합니다.

<사진출처=중계화면>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