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신 구조해준 경찰 앞에서 또다시 극단적 선택한 20대 男

0
https://cdn.moneycode.kr/2022/09/19100145/25c10250-8c54-4dd6-ac39-30cdd887ea3d.png

한강 다리에서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20대 남성이 자신을 구조해준 경찰 앞에서 또 다시 극단적 선택을 했습니다.

서울 광진경찰서와 ‘MBN’ 보도에 따르면 지난 16일 오후 천호대교 아래에서 남성 A씨가 숨진 채 발견됐는데요.

앞선 15일 오전 0시쯤 112에 “누군가 천호대교 위에서 난간을 붙잡고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습니다. 이에 순찰차 두 대와 소방당국이 즉각 출동, A씨를 구조했는데요.

이후 경찰은 현장에 도착한 지인 B씨에게 A씨의 신병을 인계했습니다. B씨와 함께 차량으로 향하던 A씨는 돌연 한강으로 뛰어든 것으로 전해졌는데요. 결국 16일 오후 사망한 채 발견됐죠.

경찰 관계자는 “A씨가 경찰 개입을 완강하게 거부해 지인에게 신병을 인계했다”며 “10여m 떨어진 곳에서 A씨를 지켜보던 중 예측하지 못한 상황에서 갑자기 뛰어내렸다”고 상황을 설명했습니다.

<사진·영상출처=>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