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같이 뚱뚱한 사람 없대!” 지인들 앞에서 살 쪘다고 아내 핀잔주는 남편

0
https://cdn.moneycode.kr/2022/09/20100203/d6d32020-449d-4e3e-82c8-5bbc7426786b.jpg

다이어트 때문에 갈등을 빚고 있는 부부의 사연이 전해졌습니다.

지난 19일 방송된 MBC ‘오은영 리포트-결혼지옥’에는 다이어트 때문에 부부 갈등이 깊어졌다는 ‘빼빼 부부’가 상담을 요청했는데요.

결혼한 지 24년된 이들 부부는 무려 20여 년 동안 살과의 전쟁을 벌이고 있다고. 특히 아내는 이 문제로 극단적인 선택을 생각할 만큼 고통을 호소했는데요. 살고 싶어서 상담을 신청했다는 것.

전라남도 장흥에서 농기계 대리점을 운영 중인 부부는 아들 셋을 어엿하게 키웠는데요. 맨땅에서 시작한 사업 역시 전국 매출 상위권에 들어갈 정도로 성공했습니다.

부족함 없이 행복할 것만 같은 부부가 유일하게 충돌한 문제는 바로 아내의 몸무게. 연이은 출산 이후 30kg 가량 체중이 늘어난 아내에게 남편은 20년째 쉼 없이 다이어트를 요구하고 있는데요.

남편의 잔소리에 아내는 새벽 6시에 기상, 바로 몸무게 확인을 하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이후 그는 건강 주스와 영양제만 먹고 바로 집을 나섰는데요. 아침도 거르고 도착한 곳은 골프 연습장이었습니다. 아내는 하루에 골프 1시간+반신욕 1시간+트램펄린 1시간+걷기 1시간 등의 운동을 했는데요.

그날 저녁 부부는 지인들과 모임을 가졌습니다. 남편은 건배사로 아내를 들으라는 듯이 “몸 생각하면서 먹어라”라고 이야기했는데요. 이때 아내가 밥 한숟가락을 뜨자, 남편은 눈치를 주기 시작했습니다.

이때 지인들은 아내의 편을 들며 편하게 식사를 권했는데요. 그러자 남편은 “밥 뭐야”라며 아내의 밥그릇을 뺏었죠. 이어 “맨날 빵에 밀가루에 이런 걸 먹는다. 몸을 생각해야 한다”며 핀잔을 줬는데요.

남편의 무시에 아내는 결국 “그게 아니잖아. 다른 모임 가면 너 같이 뚱뚱한 사람없다라고 하지 않냐”라며 억울해 했습니다.

지인들 앞에서 서러움에 눈물을 흘린 그는 “이혼을 몇 번 생각했었다. 모든 게 무시당한다는 느낌을 받았고 더 이상 견디기가 힘들었다. 모임에서는 마음 편하게 밥 좀 먹게 해주면 좋겠다”고 말했는데요.

이를 본 MC들이 “지인들이 더 불편할 것 같다”고 지적하자, 남편은 “자기들은 안 먹고 아내만 먹인다”고 받아쳤습니다.

오은영은 “남편 분은 잘못 알고 계신 게 너무 많다. 다이어트도 잘못 알고 계신 게 많다. 아내가 원하는 인정욕구를 채워주시는 건 부부가 당연히 해야 한다. 이런 건 당연히 필요한 부분이다. 또 여러 사람이 있는 공개적인 자리에서 그런 말을 하지 말아야 한다. 상대는 모욕적이라고 느낄 수 있다. 그게 반복이 되면 다른 사람들도 아내를 무시한다. 이런 걸 해주신다면 아내의 우울한 부분도 해결 될 것 같다”라고 조언했습니다.

<사진출처=오은영 리포트>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