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어보살'서 무속인 정숙 언급한 조섹츤 “3~4번 만났는데 현실에선 어렵더라”

0
https://cdn.moneycode.kr/2022/09/20100211/470a418b-a229-40bb-9028-6812b9e4e8e3.png

‘나는 솔로’ 4기 영수가 최종 커플이 됐다가 헤어진 무속인 정숙을 언급했습니다.

19일 방송된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는 SBS Plus ‘나는 솔로’ 4기 영수가 출연했는데요.

41살 한동훈이라고 실명을 밝힌 그는 “얼마 전 연애 프로그램에 나갔다. 결혼하려고 나갔는데 아이러니하게 결혼에 대한 의구심이 생겼다”고 말문을 열었습니다.

그는 “방송 이후 SNS를 통해 결혼한 애기 엄마들이 유혹을 한다. 솔로분들이라면 환영인데..”라고 고민을 털어놨는데요.

한동훈은 ‘나는 솔로’ 출연 당시 무속인 정숙과 최종 커플로 성사된 바. 이에 그는 “무속인 여성과 최종 커플이 됐다. 14살 연하였다. 3~4번 만났는데 현실에선 어렵더라”고 관계가 발전할 수 없었던 이유를 털어놨는데요.

한동훈은 “(기혼 여성들이) 처음엔 팬이라고 응원을 보내더라. ‘나는 솔로’에선 욕을 먹은 캐릭터라 응원을 보내주니 좋았다. 그러다 나중에 커피 한 잔 하자더라”라고 말했습니다.

이와 함께 ‘밤새 얘기 나눠보고 싶다’, ‘정이라는 게 무서워 오빠. 훈스 오빠를 보면 퐁당 빠져버릴까 겁나’, ‘중후하고 무던함에 매력을 더 느끼는 것 같아’ 등 받은 메시지를 공개했는데요.

이에 이수근은 “답이 나와 있다. 상처 받고 놀랄 순 있지만 소수 아니냐. 몇 천 명 없지 않냐. SNS 닫아라. 일상에서 좋은 사람 만나려고 하면 되지 않나. 닫으면 끝이다. 아니면 계정을 차단하든가”라고 지적했습니다.

<사진·영상출처=물어보살>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