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동생 실종 후 숨진 채 발견…평생 갈 고통” 눈물 흘린 남보라

0
https://cdn.moneycode.kr/2022/09/20100311/012f3cbc-f78a-4ac3-bb2e-a8aa39f5acb7.jpg

배우 남보라가 7년 전 세상을 떠난 남동생을 언급하며 눈물을 흘렸습니다.

19일 유튜브 채널 ‘키즐’에는 ‘가족의 죽음을 맞이한 둘의 대화’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습니다.

이날 남보라가 출연해 자신과 마찬가지로 가족을 먼저 떠나보낸 고등학생 김서준 군을 만났는데요.

남보라는 이날 김서준 군의 일일 누나가 됐고, 서로의 아픔을 털어놓으며 대화를 나눴습니다.

김서준 군은 누나를 먼저 떠나보낸 이야기를 전했는데요.

이를 들은 남보라는 “나도 7년이 지났지만 너무 많이 힘들어서 잘 얘기를 안 한다”며 “너무 용기 있게 먼저 얘기해줘서 너무 고맙다”고 털어놓았습니다.

자신의 이야기와 똑같아 서준 군을 만나보고 싶었다고 밝힌 남보라.

그는 “내 동생도 (사건이 있던) 그날 밤 집에 안 들어와서 실종신고 이후 휴대폰 위치를 추적했는데 너무 느낌이 싸했다. 아니라고 믿고 싶었는데 결국 그게 맞았다”며 당시를 회상했는데요.

그는 동생에게 하고 싶은 말이 뭐냐는 질문에 “나는 미안하다고 꼭 얘기해주고 싶었다”고 답했습니다.

그러면서 “솔직히 진짜 힘든 것 같다. 너무 오랜만에 꺼내 보는 감정이라 잊고 있었다”고 말하며 눈물을 흘렸는데요.

남보라는 “난 좀 참았던 것 같다. 그냥 덮어놨었다”며 “이게 안 없어질 것 같다.

이 고통이 평생 갈 거라고 생각하는데 중요한 건 고통에 머무르지 않고 잘 이겨내는 게 중요할 것 같다”고 말했죠.

이어 “우리도 잘 이겨 내보자”며 그의 마음에 공감하며 누나의 입장에서 위로했는데요.

한편 남보라는 8남 5녀 중 장녀로 지난 2006년 시트콤 ‘웃는 얼굴로 돌아보라’로 데뷔했습니다.

<사진 출처=유튜브 ‘키즐’>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5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