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선 “마약중독자=환자들, 범죄자는 아냐…돈스파이크 안타까워”

0
https://cdn.moneycode.kr/2022/10/04155849/d07af981-22bf-48b5-a343-f8cdbb695137.jpg

배우 김부선이 마약에 대한 이야기를 하며, 돈스파이크를 언급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지난 29일 김부선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팬들과 실시간 소통한 영상을 올렸는데요.

해당 영상에서 이날 김부선은 마약과 관련된 자신의 경험을 털어놓았는데요.

그는 “40년도 더 전에 서울에서 마약을 했다”며 특수층 자녀들과 춤추러 갔다 알게 돼서 우연히 히로뽕(필로폰)이라는 무서운 마약을 경험하게 됐다”고 당시를 떠올렸습니다.

또한 김부선은 “나도 우연히 마약을 했다. 모델을 할 때였고 다이어트를 하려면 정말 힘들다. 만약 마약을 안 했으면 어땠을까”라고 후회했죠.

김부선은 “마약이 그렇게 무섭다. 재산을 다 탕진한다. 자기 건강은 물론이고 뇌는 물론이고 영혼은 다치고 재산은 다 탕진한다”고 말했는데요.

그러면서 “나라에서 처음 적발됐을 때 처음 교도소를 보내지 않고 정부에서 약을 끊을 수 있도록 병원을 보내줬다면 전국에 산을 돌면서 사라들과 차단하며 고독하게 지내지 않았을 텐데”라고 설명했죠.

김부선에 따르면 당시 같이 마약을 했던 특수층 자제들은 정신과 의사들 도움을 받았다고.

마약을 완전히 끊는데 6년이라는 세월이 걸렸다고 밝힌 김부선.

그는 돈스파이크가 안타까움을 드러내기도 했는데요.

김부선은 “마약 전과가 있다고 한다”며 “마약중독자들은 마음이 아픈 환자들이지 사실 범죄자들은 아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내 의지와 상관없이 도취감, 행복감이 너무 강해서 끊을 수가 없다”며 “마약중독자들은 나라에서 치료해서 완전히 끊게 해서 사회로 복원 시켰으면 좋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영상 출처=유튜브 ‘김부선TV’, 뉴스1>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