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산 후 커리어 걱정하는 사람들에 허니제이…”나는 그럴 사람 아냐”

0
https://cdn.moneycode.kr/2022/10/04155817/cd446bb8-8d9b-4dd6-a230-a225cf38a4af.jpg

임신과 결혼 소식을 전한 허니제이가 많은 사람들의 축하를 받았죠.

그런 가운데, 경력 단절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 또한 있었다고 하는데요.

지난 30일 홀리뱅 유튜브 채널에는 ‘허니제이의 속마음 토크! 예비 남편에게 반한 썰, 결혼을 결심하게 된 계기, 신혼여행 계획까지 모두 말씀드립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습니다.

이날 허니제이는 꽃다발과 함께 홀리뱅 멤버들의 축하를 받았습니다.

 허니제이는 예비 신랑에 대한 질문에 “너네는 다 봤잖아”라며 부끄러워하면서도 “유머 감각과 센스, 코드가 잘 맞는다 해야 하나”라고 애정을 드러냈는데요.

원래 두 사람의 결혼은 내년으로 계획되어 있었지만, 아이가 생기며 결혼을 앞당기게 되었다고 했죠.

허니제이는 “(결혼이) 연애하는 최종 목적, 종착지라고 보통 생각하는데, 나는 내가 사랑하는 사람과 할 수 있는 수많은 이벤트라고 생각한다”고 자신의 생각을 밝혔습니다.

허니제이는 “배가 나오기 전까지는 컨디션 조절하면서 무대를 계속하고, 배가 나오기 시작하면 이제 플레이어보다는 디렉터로 해야 하지 않을까”라며 앞으로의 활동에 대해 언급했는데요.

댄서로서의 활동은 계속할 것이라고 덧붙였죠.

그는 자신의 경력단절에 대해 걱정을 해주는 부분에 대해서도 설명했습니다.

허니제이는 “나는 그럴 사람이 아니라는 걸 너희(홀리뱅)도 잘 알고, ‘제발 쉬세요’ 해도 나는 움직이는 사람이기 때문에 걱정 안 하셨으면 좋겠다”고 말했죠.

허니제이는 이어 “잠깐만 쉬는 거다. 20년을 넘게 무대에서 계속 춤을 췄는데 나에게도 휴식이란 게 필요하다”고 말했는데요.

그러면서 “앞으로 더 멀리 가기 위해서 지금 잠깐 쉬는 것”이라며 이후에도 댄서로서 활동을 활발히 이어 갈 것이라고 알렸습니다.

해당 내용은 아래 영상을 통해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사진·영상 출처=유튜브 ‘홀리뱅’, 허니제이 SNS>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