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하늘나라 보내드렸다” '넬' 김종완, 관객 울린 눈물의 무대

0
https://cdn.moneycode.kr/2022/10/04155753/d5f731eb-aebe-4322-89a0-f3008afed426.jpg

밴드 넬(NELL) 리더 김종완이 모친상 후 선보인 무대가 관객들을 울렸습니다.

지난 2일 넬은 부산에서 열린 ‘2022 부산국제록페스티벌’ 둘째 날에 참여해습니다.

이날 ‘위로’, ‘유희’, ‘기억을 걷는 시간’ 등을 무대에서 선보였는데요. 보컬 김종완이 모친상을 당한 직후였죠.

무대 중간 김종완은 “다음에 부를 곡은 여러분의 도움이 좀 많이 필요한 곡이다”라며 입을 열었습니다.

그는 이어 “원래 이런 부탁 잘 안 하는데, 오늘은 특별히 여러분들이 이 노래를 크게 불러주셨으면 좋겠다”고 부탁했습니다.

김종완은 “사실 어제 어머니를 하늘나라로 보내드리고 왔다”며 해당 곡은 어머니가 굉장히 좋아하셨던 곡이라고 말했죠.

그는 “(여러분이) 이 노래를 크게 같이 불러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는데요.

‘기억을 걷는 시간’ 간주가 흘러나왔고, 김종완은 눈을 감은 채로 노래를 불렀습니다. 노래 중간중간 감정이 복받친 듯 떨리는 목소리가 들리기도 했죠.

김종완은 마이크를 관객들에게 맡기고 잠시 숨을 고르기도 하며, 노래를 끝까지 불렀는데요.

관객들은 그를 위로하듯 큰 소리로 따라 불렀습니다.

김종완은 무대 도중 감정이 북받치는 듯 뒤로 돌아 눈물을 훔치는 모습도 보였죠.

현장에 있던 관객들은 ” 오열하면서 불렀다”, “도입부부터 울컥해서 울면서 따라 불렀다”, “갑자기 떼창 소리가 줄어든 건 다들 울고 있어서” 등 당시를 전했습니다.

해당 영상을 접한 네티즌들 또한 먹먹함을 감추지 못했는데요.

한편 앞서 29일 모친상을 치른 김종완은 장례 직후 예정된 무대에 오를 계획이라고 전했습니다.

행사를 위해 장시간 준비한 주최 측과 이미 티켓을 구매한 팬들과 약속을 지키기 위해 공연을 이어 나간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사진·영상 출처=유튜브 ‘gongrot’>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