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망치 들고 집 찾아와 '쾅쾅'” 박수홍 父, 폭행에 재조명된 과거 방송

0
https://cdn.moneycode.kr/2022/10/04155735/a26eb2a8-2920-4ca8-bdd6-36b4d1e473f3.jpg

방송인 박수홍 친부의 폭행 및 협박으로 병원에 긴급 이송된 가운데, 과거 방송된 내용이 재조명됐습니다.

박수홍 측이 시사프로그램 ‘실화탐사대’에서 부친에게 위협을 받았다고 폭로한 내용이었는데요.

지난 6월 방송된 ‘실화탐사대’에는 박수홍의 법률 대리인인 법무법인 에스 노종언 변호사가 박수홍이 가족에게 위협을 받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당시 노 변호사는 친형과 법정 공방 이후 부모와 심각한 갈등을 빚고 있다고 전했죠.

특히 아버지가 망치를 들고 박수홍을 찾아와 위협한 사건도 있었다고 고백했는데요.

노 변호사는 “가족에게 박수홍은 도리어 가해자였다”고 말했습니다.

집으로 찾아온 박수홍의 아버지는 “네가 우리 손주를 죽이려고 한다”며 박수홍을 오히려 나무랐다고 하죠.

이어 망치로 문을 두드리는 소리도 들렸다고 전했습니다.

형은 그런 박수홍에게 “아버지가 너한테 얼마나 화가 났으면 망치를 들고 찾아갔겠냐, 반성해라”라는 말을 했다고 하는데요.

이어 노 변호사는 “형은 박수홍 님의 정당한 재산, 본인의 재산 이런 개념이 아니라. (모든 돈을) 우리 가족의 재산으로 생각을 한다”는 말을 전하기도 했습니다.

그러면서 “가족 재산의 주도권은 본인이 갖고 있다고 생각한다. 그러니까 반성도 합의도 안 되는 것”이라고 전했는데요.

박수홍은 4일 오전 10시쯤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혐의로 구속된 친형 박모씨와 대질 조사를 받았습니다.

이 자리에는 박수홍의 아버지와 형수 이모씨가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했죠.

박수홍의 아버지는 박수홍을 보자마자 “인사도 안 하느냐”, “흉기로 XX겠다”며 다리 등을 폭행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박수홍은 큰 상처를 입지는 않았지만 부친의 말에 큰 충격을 받고 과호흡으로 실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같은 날 박수홍의 절친인 손헌수는 인스타그램을 통해 박수홍 폭행 사건 관련 전후 상황을 공유하기도 했는데요.

손헌수에 따르면 박수홍 부친의 폭행은 이미 예견됐던 상황으로, 신변 보호를 요청했지만 거부당했다고 주장했습니다.

한편 박수홍의 친형은 지난달 13일 구속돼 수사받고 있습니다.

친형은 출연료, 계약금 등 116억 원을 횡령한 혐의 등을 받고 있습니다.

<사진·영상 출처=유튜브 ‘실화 On’, 스타일러 주부생활>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