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계인이 공격했다” 지하철서 10대 소녀 폭행한 '형광 쫄쫄이' 女강도단

0
https://cdn.moneycode.kr/2022/10/04155716/70bb64c2-2041-4a97-a76c-66f69ef8a786.gif

“외계인에게 공격받았어요”

사건 발생 직후 딸이 어머니에게 한 말인데요.

3일(현지 시각) 뉴욕포스트에 따르면 지난 2일 타임스퀘어를 지나는 지하철 객실에서 19살 여성 두 명이 여성 강도단에게 폭행당했습니다. 

경찰은 피해자들이 휴대전화와 핸드백을 뺏겼다고 전했는데요.

SNS에 올라온 영상에는 형광 레오타드(일명 쫄쫄이)를 입은 여성들이 10대를 폭행하는 모습이 담겼습니다.

가해자들은 얼굴에까지 형광 복면을 쓰고 있었는데요.

피해자의 가방을 잡아 벽으로 넘어뜨리고, 여러 명이 한명에게 주먹을 휘두르는 모습이 포착됐습니다.

피해자의 어머니 A씨는 뉴욕포스트와의 인터뷰에서 “사건 발생 후 집에 돌아온 딸이 ‘외계인에게 공격당했다’고 말했을 때는 어떤 일이 벌어진 지 이해하기 어려웠다”며 “딸과 딸의 친구가 모두 주먹으로 얼굴을 가격당했다”고 설명했습니다.

A씨는 “딸이 친구와 함께 지하철 플랫폼에 서 있을 때 가해자들이 시끄럽게 계단을 내려왔고, 그들 중 한 명이 딸의 친구와 부딪쳤다고 했다”고 전했는데요.

이후 딸이 친구를 데리고 옆 칸으로 옮겨가자 그들이 따라와 공격했다는 것.

함께 탑승해 있던 사람들은 폭행당하는 해당 장면을 촬영하기만 할 뿐, 아무도 도와주지 않았다고 하는데요.

영상에서도 주위에 사람들이 있었지만, 지켜 볼 뿐 나서지 않는 모습이었습니다.

A씨는 “짐승과 같은 이들이 활보할 수 있도록 내버려 두고 있는 뉴욕시 당국을 더 이상 믿을 수 없다”고 분통을 터뜨렸습니다.

피해자 중 한명은 흉부 엑스레이와 CT 촬영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이번 피해로 극심한 고통을 겪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아직 가해자들의 정확한 신원을 파악하지는 못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사진·영상 출처=레딧, 유튜브 ‘super friends NYC’>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