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솔로' 11기 정숙, 육촌 영철 알고 '충격'…”큰일 날뻔했다”

0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나는 솔로’ 정숙이 영철과 육촌 관계라는 걸 드디어 알아차리고 충격에 휩싸였다.

지난 16일 오후 방송된 ENA PLAY·SBS Plus 예능 프로그램 ‘나는 SOLO <나는 솔로>’에서는 11기 솔로 남녀들의 이야기가 계속됐다.

여자 출연자들의 소개가 이어진 가운데, 정숙이 변리사라고 밝히며 “현재 대학교에서 특허를 상담, 관리하는 업무 중이다, 삼남매 중에서 장녀다”라고 말했다. 이에 확신한 듯한 영철은 “본적이 어디십니까?”, “혹시 저 모르십니까?”라고 연달아 질문해 시선을 모았다.

이에 정숙은 “어디서 뵌 것 같다”라고 당황했다. 결국 영철이 “누나! 어떻게 동생을 못 알아봅니까!”라고 소리쳤고, 그제야 정숙이 “사촌 동생이야!”라고 주저앉아 모두가 경악했다. 이에 영철은 육촌 관계라고 정정하기도.

다급히 정숙이 자기소개를 마무리하며 웃음을 안겼다. 정숙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머릿속이 하얘졌다, ‘찐당황’했다, 큰일 날뻔했네, 첫인상 인터뷰에서 영철님 얘기했으면”이라고 심경을 전했다. 이후 영철은 남자 출연자들에게 육촌 누나인 정숙이 변리사인 줄은 몰랐다고 전하며 “어릴 때 보고, 이제 제사도 같이하지 않는다, 예전에는 같이 했었는데”라고 말했다.

한편 ENA PLAY·SBS Plus ‘나는 SOLO <나는 솔로>’는 결혼을 간절히 원하는 솔로 남녀들이 모여 사랑을 찾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극사실주의 데이팅 프로그램으로 매주 수요일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된다.

박하나 기자 (hanappy@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뉴스1. 해당글은 제휴매체의 기사입니다. 본지 편집 방향과는 무관합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