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대륙간탄도미사일부대' 첫 공개…'핵미사일' 전술 다각화

0

“ICBM 추가 시험발사 후 ‘전략핵무기 완성’ 선언 가능성도”…대미 압박 강화

(서울=뉴스1) 허고운 기자=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7형(화성포-17형)’ 발사 다음 날 ‘대륙간탄도미사일부대’를 처음으로 언급해 주목된다. 

19일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전날인 18일 평양국제비행장(순안공항)에서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의 현지지도 아래 발사한 ICBM ‘화성-17형’의 시험발사 ‘성공’을 선전했다. 

(평양 노동신문=뉴스1) =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가 전날(18일)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포-17형’의 시험발사를 지휘했다고 19일 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보도했다. 신문은 이번 시험발사가 성공적으로 진행됐으며 김 총비서가 “핵에는 핵으로, 정면대결에는 정면대결로 대답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북한은 시험발사에 참여한 부대를 구체적으로 명시하지 않았으나 김 총비서가 “대륙간탄도미사일부대들과 모든 전술핵운용부대들에서는 고도의 경각성을 갖고 훈련을 강화해 임의의 정황과 시각에도 자기의 중대한 전략적 임무를 완벽하게 수행해나가야 한다”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북한 보도에서 ‘대륙간탄도미사일부대들’이란 표현이 나온 건 이번이 처음이다. 현재까지 북한의 ICBM 부대의 소속이나 명칭을 우리 군이 공식 확인해 준적도 없다. 다만 북한의 전략군 조직 확대에 맞춰 ICBM 부대 운영 가능성은 지속적으로 제기됐다.

신종우 한국국방안보포럼 사무국장은 “전략군 예하 ICBM 운용 부대가 있다는 건 알려졌으나 북한이 이를 대륙간탄도미사일부대라고 공개 언급한 건 처음”이라며 “미국을 압박하기 위한 수단으로 보여진다”라고 평가했다.

(평양 노동신문=뉴스1) =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가 전날(18일)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포-17형’의 시험발사를 지휘했다고 19일 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보도했다. 신문은 이번 시험발사가 성공적으로 진행됐으며 김 총비서가 “핵에는 핵으로, 정면대결에는 정면대결로 대답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신 국장은 다만 “화성-17형 공개 2년만에 시험발사에 성공했으나 지금까지 북한이 ICBM을 정상 각도에서 시험발사한 적이 없다”며 “운용부대 명칭을 언급했더라도 당장 실전배치 수준은 아닐 것”이라고 말했다. 

류성엽 21세기군사연구소 전문위원은 “국방백서 상 전략군 예하 미사일 여단은 13개로 평가되고 있고 현재까지는 ICBM 제대에 대한 평가는 없는 상태이나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부대를 최초 언급한 만큼 관련 제대에 대한 추적이 필요한 시점”이라면서도 “북한의 올해 ICBM 관련 활동이 평양(순안)에서 집중된 바, 전력화 시기는 상당 기간 지연될 가능성이 있다”라고 분석했다.

북한의 ICBM 기지는 자강도 회중리 기지 등 북중 국경지대에 3개, 북한의 중간 지대에 1개가 있는 것으로 전문가들은 추정하고 있다. 북중 국경지대에 ICBM 기지가 많은 이유는 한미 연합공중전력의 폭격을 회피하기 위해서로 보인다.

북한이 이날 관영매체 보도에서 대륙간탄도미사일부대와 전술핵운용부대, 핵전략무기와 전술핵을 구분해서 보도한 점도 관심을 모은다. 통상 북한 입장에서 전략핵은 미국을, 전술핵은 우리나라를 겨냥하는 것으로 평가된다. 북한의 ‘핵미사일 전력’이 다각화됐거나 이를 추진 중인 정황으로 볼 수 있다.

홍민 통일연구원 북한연구실장은 “북한의 미사일 운용체계가 전략핵과 전술핵 체계로 구성돼 있으며, 각 미사일 운용 역시 편재돼 실전성을 강화하고 있다고 볼 수 있다”며 “11월 말까지 추가적인 화성-17형 실험을 통해 신형 ICBM을 추가해 ‘전략핵무기 완성’ 선언도 가능하다”라고 말했다. 

hgo@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뉴스1. 해당글은 제휴매체의 기사입니다. 본지 편집 방향과는 무관합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